[세텍메가쇼 2016 시즌1 영상] 서울산업진흥원, 내수판로를 위해 세텍 메가쇼 주최

이호철 2016-03-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세텍 메가쇼 2016 시즌1'을 공동주최, 주관하는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전시회 현장에서 SBA가 지원하는 서울시 중소기업들의 제품을 선보였다.

SBA는 중소기업 지원업무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확보하고 기술, 경영, 인력 등의 종합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설립됐다.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키우고 안정적인 경영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SBA는 서울시 중소기업의 가장 큰 문제점인 내수판로 개척을 위해 2014년부터 3년간 세텍 메가쇼를 공동 개최하고 있다. SBA 박재영 책임은 "앞으로 보다 많은 중소기업들이 세텍 메가쇼를 통해 제품을 홍보하고 판매할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세텍메가쇼 2016 시즌1'은 주부가 꿈꾸는 리빙, 주방, 생활용품의 모든 것을 선보이는 전시회로 가전, 홈데코레이션, 생활욕실용품, 주방조리기구, 테이블데코, 유기농식품, 로컬푸드, 애완용품, 건강기능성식품, 농수산물직거래, 가전렌탈서비스, 캠핑레저, 프랜차이즈, 다이어트, 스킨케어 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가 전시중이다.

→ '세텍메가쇼 2016 시즌1' 뉴스 바로가기

(영상설명: '세텍 메가쇼 2016 시즌1' 현장 스케치)


이호철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수평선'이라는 작품으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웹툰 에이젼시 '울트라미디어'는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G-START 프로그램 참가기업으로 자체 판권을 보유한 다양한 웹툰으로 미국 시장 내 2차 저
엔터리얼은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G-START 프로그램 참가기업으로 스마트미러를 결합한 디지털 다트머신, '다트아이'를 선보였다.
스마트 액세서리 전문기업 에스디티시스템즈(대표 윤영상)는 인디고고에서 200만불 이상을 펀딩받은 케이스로 유명한 영국 프리미엄 충격 보호 케이스 '모우스(MOUS)'의 아이폰X 전용 제품 출시를 알렸다.
국내 LED조명업계의 북미시장 수출 전선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유아용 천기저귀, 내복·의류 브랜드 베이비앙(Babyan, 대표 최영)이 손수건 3종세트 감동&나눔 0원하라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고객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