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 KOREA 2016] 주한호주대사관·AusBiotech, 한국과 호주 바이오 산업의 교두보

취재2팀 2016-03-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주한호주대사관과 AusBiotech는 3월 30일(수)부터 4월 1일(금)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바이오코리아 2016(BIO KOREA 2016 International Convention)'에 참가해 다양한 협력사업을 선보였다.

주한호주대사관은 주요 협력사업으로 바이오산업 대표단을 소개했다. 호주의 바이오 기업, 제품, 기술을 한국의 투자자, 바이어, 기업들에게 소개하고자 결성된 대표단은 Asia Pacific Simulation(의료기기 개발 시뮬레이션), Clinical Stem Cells(재생의학), Cynata Therapeutics(재생의학), George Clinical(CRO), IDT CMAX(임상), Nohla Terapeutics(재생의학), Novotech(CRO), Proudex Pharma(건강식품 및 약품), SFI Health(제약)으로 구성돼있다.

호주의 주력 바이오 산업에는 40년간 쌓아온 노하우, 기술, 병원 시스템으로 만들어진 재생의학, 임상실험, 디지털 헬스 등이 있으며 특히 1단계 임상실험의 경우 한국의 바이오 기업이 호주를 최우선으로 꼽을 만큼 우수하다.

AusBiotech의 최고 운영 책임자인 Glenn Cross는 "바이오 코리아 2016의 공식 프로모션 파트너인 주한호주대사관과 AusBiotech이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국기업과 시장에 호주의 우수한 임상실험, 재생의학 기술을 알리고 더 나아가 호주-한국 바이오 비즈니스를 활성화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11주년을 맞는 바이오코리아(BIO KOREA)는 대한민국 대표 제약, 바이오 전시회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한자리에 볼 수 있다.

또한, 전시회와 더불어 비즈니스포럼, 컨퍼런스, 잡페어, 인베스트페어, 메드텍 페어, 팜페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동시 진행된다.

→ 'BIO KOREA 2016' 뉴스 바로가기


유은정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에코백스는 1988년에 창립했으며 지금까지 꾸준하게 한길만을 걸어왔다. 특히 유리창을 닦는 로봇청소기 외에도 세계 최초로 자율 주행 제품까지 개발하며 그 성능과 기술을 인정받아왔다. 덕분에 현재는 전 세계 48개국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3총사가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골프티와 볼마커를 한번에 벨트에 착용하는 '미래티홀더' (주)미래산업이 2020 SBS골프 대한민국 골프대전에 참석했다.
시흥산업진흥원(원장 김태정)이 운영하는 시흥창업센터에서 시흥시 관내 (예비)창업자를 위한 「2020년 시니어 및 기술창업 고도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