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Korea] CJ제일제당, '메티에(Metier)'로 국내 넘어 해외로!

취재2팀 2016-04-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유럽 중심의 커피 및 카페 관련 시장에서 토종 브랜드의 자존심을 지키는 기업이 있다. CJ 제일제당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4년 커피 부재료 전문 브랜드인 '메티에(Metier)'를 론칭하고 국내 대형 커피 박람회 참가해 브랜드를 홍보해왔다. 올해 역시 '2016 서울커피엑스포'에 참가해 다양한 이벤트로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CJ제일제당 공정태 부장은 "유럽 중심의 카페 부재료 시장에서 국내 기업만이 가질 수 있는 장점으로 점점 다양해지는 고객들의 니즈를 채우려 한다"며 "현지 유통사와의 전략적인 제휴를 맺어 중국 시장에 진입하고 있으며 올해도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커피용 시럽, 소스, 아이스크림 믹스 등 다양한 라인업을 보유한 메티에는 현대인들의 일상에 깊숙이 자리 잡은 각종 디저트 음료에 맛과 향을 더한다. 메티에는 이미 스타벅스, 할리스 커피 등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 시럽과 파우더 등을 납품해왔다. 최근엔 집에서도 카페 못지않은 맛의 커피와 디저트를 즐기려는 '홈카페족'이 늘어나면서, 메티에의 고객층도 폭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는 대한민국 기업과 제품을 해외에 알리는 메이드인코리아(Made in Korea, 이하 MIK)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기업, 스타트업, 기관, 투자자 대상으로 'MIK 콘퍼런스 & 네트워킹 파티(MIK Conference & Networking Party)'를 오는 7월 14일(목) 하얏트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약 1,000여 명 규모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연주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뷰티 이미용 가전 전문브랜드 플라이코(FLYCO)에서는 모발 손상없이 건조시켜 모근의 건강을 유지해주는 온도를 찾아 만들어진 가정용 헤어드라이기 'FH6266KR'를 특별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워치메이커 파네라이는 제품군을 확장하고 브랜드 경험을 강화하기 위해 매뉴얼 와인딩 무브먼트가 탑재된 타임피스를 출시했다.
덴마크 시계 브랜드 스코브 안데르센은 2일부터 다이버워치인 1926 At'SEA(앳씨) 오토매틱의 2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표정있는가구' 에몬스(대표이사·회장 김경수)는 한국표준협회(KSA)가 주관하는 '2020 소비자웰빙환경만족지수(KS-WEI)' 가정용 가구 부문 3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몽블랑(Montblanc)은 소설 레미제라블과 노트르담 드 파리의 작가 빅토르 위고(Victor Hugo)를 기리는 특별한 올해의 작가 에디션, '오마주 투 빅토르 위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