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 아라세이프, 자동발열위치추적 구명조끼 선보여

취재2팀 2016-04-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라세이프는 4월 26일(화)부터 29일(금)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KOREA MARITIME SAFETY EXPO)'에 참가해 자동발열구명조끼와 위치추적이 가능한 구명조끼를 선보였다.

아라세이프 (ARASAFE) 는 저체온증 예방을 위한 자동발열구명조끼를 제작, 납품하는 기업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자동발열구명조끼와 자동발열위치추적구명조끼를 선보였다. 해양사고 발생시 사망의 가장 큰 요인이 저체온증임을 생각해볼 때 발열구명조끼는 열을 발생시킴으로써 조난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수색시 열상탐지기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조난자의 발견 확률도 높아진다. 조끼 안 발연체는 물에 닿으면 2분 이내에 발열한다.

자동발열위치추적구명조끼의 경우 위치추적을 하는 데에는 두 가지 방식이 있다. RFID 방식은 거리의 제한이 있어 수색에 한계가 있는 반면 인공위성을 이용한 위치추적 방식은 오차범위가 2미터 이내로 실제 조난 발생시 빠르게 수색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인공위성을 이용하여 위치추적이 가능한 제품이다.

많은 사람들이 구명조끼의 필요성을 인지하면서도 착용하지 않는 이유는 작업에 불편하기 때문이다. 아라세이프는 여기에 착안해 일상에서도 평상복처럼 입고 다닐 수 있는 제품을 만들었다. 관계자는 어민들의 사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어민들이 많이 착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국민안전처와 대한민국해군 등 30여 기관이 후원하는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는 해양안전의 의식 제고 및 문화구축과 해양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최신 해양안전기술과 기자재를 만날 수 있다.

→ '제2회 대한민국 해양안전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박지연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니콘(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 정해환)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Z 7과 Z 6용 3.00 버전 펌웨어와 DX 포맷 미러리스 카메라인 Z 50용 1.10 버전 펌웨어를 18일 공개했다.
트레졀콜렉션은 오는 19일 홈쇼핑 채널 '쇼핑엔티'에서 악어백 2종을 방송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알티코퍼레이션은 4월 1일(수)부터 3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종량 토출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씨엘바이오가 중국 국영기업 '정화제약그룹' 계열사 '중지정화'와 손잡고 신약개발에 착수, 300조원 규모의 세계 2위 중국 의약품 시장을 공략한다.
자전거 전문 기업 삼천리자전거(대표이사 신동호)가 2020년 퍼스널모빌리티 브랜드 '팬텀(PHANTOM)'의 전기자전거 라인업을 기존 10종에서 15종으로 대폭 확대, 공개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