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규모 ICT전시회, '월드IT쇼 2016' 17일부터 나흘간 코엑스에서 개최

유은정 2016-05-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전시회 '월드IT쇼 2016(World IT Show 2016, 이하 월드IT쇼)'가 오늘(17일)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월드IT쇼 2016'은 17일(화)부터 20일(금)까지 서울 코엑스 A, B, C홀에서 개최되는 행사로 국내의 ICT기술을 해외에 알리고 ICT 트렌드를 선도, 산업 비즈니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존 IT분야 전시회를 통합해 9번째 개최되는 국내 최대 규모 ICT전시회다.

오전 11시에 시작된 개막식에는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주관사 기관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올해는 ICT로 연결되는 초연결 세상 'Connect Everything'이라는 주제로 ▲모바일 (VR제품 등 호환 디바이스 포함) ▲ IoT, 스마트카 등 IT 융합기술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분야 IT 서비스와 장비 ▲소프트웨어와 디지털 콘텐츠, O2O서비스, 인공지능(AI)기술 ▲산업용 전자 제품 총 5개 분야의 삼성전자, LG전자, SKT, KT, 기아자동차, 퀄컴 등 국내외 452개 기업, 1,498개 부스를 통해 각 분야의 대표 ICT 서비스 및 제품을 선보인다.

국내를 대표하는 대기업들이 최신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이는데, 삼성전자는 SUHD TV, SERIF TV, S7,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기어360 등의 제품을, LG전자는 OLED TV, 디지털 사이니지, G5 등의 신제품과 KT는 5G, VR, 드론, IoT를 전시하며, 기아자동차는 쏘울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하고 신차 '니로'도 전시한다.

SK텔레콤은 스마트 플랫폼 서비스와 5G 통신기술을 선보이는데, 스타트업 기업인 '헬로팩토리'와 함께 전시장 내에 비콘벨을 활용하여 메뉴 주문부터 다양한 문화콘텐츠까지 즐길 수 있는 'IoT레스토랑'을 실제로 구현하여 방문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

국내외 ICT 중소기업의 다양한 신제품도 만나볼 수 있는데, 지난해 세계 최초로 선보였던 ㈜파워큐브의 전기자동차 케이블형 충전기를 비롯하여, (주)씨소의360도 카메라와 편집솔루션, 360도 영상을 편리하게 볼 수 있는 ㈜버넥트의 오리얼 글래스, 자율주행자의 필수 기술인 ADAS기술을 응용한 피엘케이테크놀로지의 제품 등 관람객의 관심을 끌 다양한 제품이 전시된다.

올해는 참가기업간, 산학계간 실질적인 비즈니스도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 전시회 규모도 확대되었다.

행사 첫날인 17일(화)에는 정보보안 이슈를 공유하고 신기술 사례를 발표하는 '시큐리티 컨퍼런스'가 '2016시큐리티코리아'와 함께 처음으로 열리고, 국내 네트워크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관련 생태계의 발전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K-ICT 네트워크 상생발전협의회'도 신규로 개최된다.

18일(수)에는 정부 지원 R&D의 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하고 기술사업화 희망자에게 상담의 기회를 제공하는 'K-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과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가 참여하여 2016년 글로벌 핫 이슈를 공유하고 미래의 비즈니스를 전망하는 'WIS 글로벌 ICT 트렌드 인사이트' 컨퍼런스가, 19일(목)에는 지능정보기술 분야의 선진연구 동향 및 미래 전망 등을 공유하여 지능정보산업 활성화 및 인식 확산을 도모하는 '지능정보기술 국제 컨퍼런스'가 첫 선을 보인다.

전시회 B2B 역량을 강화하고 참가기업들의 실질적인 해외진출과 기업간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프로그램도 실시된다.

전시장 내 A홀에서 한국무역협회 주관의 해외바이어 20개사 초청 '수출상담회'(17일)와 6개의 참가업체가 신기술 및 신제품을 소개하는 'WIS 신기술/신제품 발표회'(20일)가 진행되며, 해외 28개 통신사와 국내ICT기업의 B2B 파트너십 구축 및 기술교류,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글로벌 ICT파트너십 프로그램'도 19일(목), 20일(금) 양일간 진행된다.

이외에 대학 내 ICT연구센터의 기술교류 활성화 및 홍보를 위해 연구기술을 공유하는 'ITRC포럼'과 ICT분야 정책 현안 및 이슈에 대해 논의하는 'CPRC ICT정책 컨퍼런스'(18일)도 열린다.

이외에도 첫날인 17일에는 매년 ICT 분야의 우수한 기술과 제품을 발굴해서 시상하는 '대한민국멀티미디어기술대상 시상식'이 3시부터 열리며,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미래부장관상 등 총 9점의 시상이 마련됐다.

'월드IT쇼' 주관사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의 정용환 부회장은 "매년 꾸준히 성장하는 '월드IT쇼'에 올해도 많은 기업의 관계자들이 방문해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국내 최대 ICT 마켓 플레이스로써 그 역할을 다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작년 월드IT쇼 2015에서는 국내외 421개사가 참가하여, 약 1억 4천만불(USD)의 상담실적을 거둔바 있다. 올해에도 참가기업과 관람객의 만족과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 및 프로그램 운영을 준비하고 있으니 관심 가지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전시회 기간 17일(화)-19일(목)은 참가업체와 바이어의 원활한 상담 및 교류를 위해 '비즈니스 데이'로 지정, 고등학생 및 그 이하의 학생과 어린이의 입장이 제한되지만, 20일(금) '퍼블릭 데이'에는 모든 사람들의 관람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인천시와 함께 오는 14일까지 '스케일 업(Scale-up) 인천, 글로벌 현지화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코엑스(사장 이동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국가의 판로 개척을 위해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전시회 마케팅 솔루션을 구축해 수출 지원에 나선다.
HP가 국내 지역사회와의 상생 발전을 위해 '40일간의 선행(40 Days of Doing Good)' 캠페인을 진행한다.
최지훈 에이빙뉴스 사장은 이현규 르호봇 베트남 센터장을 만나 베트남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9월 7일(월)부터 9일(수)까지 대한민국섬유교역전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이하 PIS) 2020'이 O2O(Online to Offline) 전시회로 열리는 가운데, '21/22F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