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아, "D-100, 전자세금계산서 의무시행 준비는…"

박태준 2009-09-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가비아(대표 김흥국)는 2010년 1월 1일부터 시작되는 전자세금계산서 의무 시행을 앞두고 전자세금계산서에 대한 명확한 의미를 살펴보는 동시에 일선에서 혼란을 겪고 있거나 잘 모르고 있는 의무 시행 대상자 기준, 서비스 준비 절차 및 서비스 업체 선택 요령, 비용 등의 정보를 담은 '전자세금계산서 D-100일 준비' 전략을 발표했다.


▽ 전자세금계산서란?

거래 발생 내역과 비용 정보를 담은 세금계산서는 지금까지 종이 형식으로 전달됐으나 내년부터는 인터넷을 통해 주고받는 방식의 전자세금계산서 형식을 갖추게 됐다.

이에 대한 전달 방식은 먼저, 매출이 발생되면 판매자(사업자A)가 이용 중인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 홈페이지나 ERP시스템에 들어가서 내역과 금액을 작성하고 구매자의 이메일로 전자세금계산서를 발행한다.

이후 구매자(사업자B)가 이메일을 열어 세금계산서 내역을 확인하고 '승인'을 클릭하면 전자세금계산서 발생이 완료된다. 이때 거래된 내역은 국세청에 자동 보관된다.

▽ 우리회사도 도입해야 하나?

전자세금계산서가 법제화돼 의무시행되면 모든 회사가 전자세금계산서를 도입해야 할까?

대상기업은 기준에 따라 다르며 모든 기업이 시행대상은 아니다.

법인사업자는 전자세금계산서 의무시행 대상기업에 속하며 의무시행일 이후 미교부 시 공급가액의 2%의 가산세가 부과된다. 개인사업자의 경우 의무시행 대상에서 제외돼 선택 교부할 수 있다. 의무시행 대상이 아닌 사업자가 전자세금계산서 교부 시엔 교부 건당 100원의 세액이 공제되는 혜택이 주어진다.

결과적으로, 법인사업자의 경우 반드시 시행 준비가 필요하며 개인사업자의 경우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므로 시행하는 것이 유리하다.

▽ 전자세금계산서 발행 전 준비절차는?

전자세금계산서 발행에 앞서 준비해야 하는 것은 이메일 주소와 기업용 공인인증서.

전자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승인하기 위해서는 이메일 주소가 필요한데, 이메일은 기존에 기업용으로 사용하던 이메일 주소를 사용할 수 있고, 없다면 기업용 이메일 업체에서 주소를 만들면 된다.

기업용 공인인증서는 기업 범용 공인인증서와 전자세금계산서 전용 공인인증서 중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기존 범용 기업용 공인인증서를 사용하던 사업자면 그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새로 발급을 받으려면 공인인증기관에서 받을 수 있다. 전용 인증서는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를 하는 업체에서 제공하고 있으므로 서비스 선택 시 함께 신청하면 된다.

기업 범용 공인인증서의 발행비용은 11만원이며, 전자세금계산서 전용 공인인증서는 업체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보통 1만1000원으로 거의 비슷하다. 공인인증서 발행비용은 세금계산서 발행비용과는 별도로 발생된다.

▽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 선택기준과 비용은?

이메일과 공인인증서가 준비됐으면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 업체를 선택해야 한다. 세금계산서 발행건수가 1~1000건 정도의 소규모 업체라면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 제공 업체를 이용하는 것이 유리하고, 1000건 이상 발행되는 대규모 업체라면 자체 발행 시스템인 ERP가 적합하다.

소규모 사업자는 전자세금계산서 발행을 위한 별도의 시스템을 갖출 필요가 없으므로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 업체의 홈페이지에서 서비스를 신청하고 직접 로그인을 해 세금계산서를 발행하면 된다. ERP를 갖춘 대규모 사업자에는 ERP 구축업체에서 업그레이드 받은 후 발행할 수 있다. 대용량 자료 수집을 위한 정보 연계 방안은 국세청에서 마련 중이다.

전자세금계산서 발행 비용은 무료에서 건당 1100원까지 업체별로 다양하므로 발행 건수를 계산해 유리한 요금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 업체는 가비아와 넷매니아, 비즈니스온커뮤니케이션, 케이티 등이 있다.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는 세무와 직접적으로 관련되고 장기적 이용이 예상되므로 공신력 있는 업체에서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또, 서비스가 오래되고 사용자가 많을수록 안정적으로 볼 수 있으며, 서비스 이용이 편리한지도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