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Korea] 멜리펀트 박재환 대표, 음악공연 현장직캠 앱 '씨소'가 K-인디 시장 창조할 것

임종희 2016-05-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18초 직캠 앱 '씨소(SEESO)'가 주목 받고 있다. 내가 보고, 듣고, 느끼는 음악공연의 생생함을 모바일로 영상촬영해 현장에 오지 못한 다른 이들과 함께 볼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렇게 재미있는 놀이터를 만든 멜리펀트 박재환 대표와 이야기를 나눴다.

Q. 멜리펀트 설립 히스토리를 알고 싶다

'멜리펀트(Melepahnt)'는 엔터테인먼트, 온라인게임, IT개발 등 다양한 경험을 가진 구성원들이 모여 '손 안의 비디오 장난감'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2014년 설립했다. 스마트폰의 폭발적인 보급, 사진을 넘어 영상시대, 긴 콘텐츠가 아닌 스낵컬처 시대에 맞는 숏비디오 기반 플랫폼을 고민해왔다. 일반 유저들의 경험 콘텐츠가 비디오 플랫폼을 통해 더 가치 있게 유통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뜻을 모았다. 첫 번째 프로젝트로 10초 비디오 챌린지 콘셉트의 펀치(FUNCH) 서비스를 론칭하고, 약 3개월 간 고객지표와 피드백을 수집했다. 이를 바탕으로 음악팬을 위한 숏비디오 아카이브 서비스 '씨소(SEESO)'를 본격 출시하게 됐다.

Q. 이미 여러 곳에서 멜리펀트의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지난 해 미래창조과학부의 ICT 분야 유망 기업 'K-Global 300'에 선정되었고, 경기문화창조허브 주관 'NEXT 스타트업 어워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의 'VIP ASIA Awards 2015'에서 SNS 비디오 캐스팅 부문을 수상했으며, NIPA 2016 글로벌 모바일 스타기업에도 선정되는 등 우리의 가능성이 공식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Q. 다양한 콘텐츠 중 음악공연 현장직캠을 먼저 시작한 이유는?

여러 분야 중 한국의 인디신을 주목하게 됐다. 인디신 공연은 50-100명 남짓한 사람들이 작은 공연장이나 클럽에서 즐길 뿐이지만 정말 열광적이고, 공감 형성대가 크다. 그런데 이런 현장의 즐거움을 나만 느끼는데 그치지 않고, 현장에 오지 못한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할 수는 없을까 생각했다. 지난 20년 간 큰 성장 없이 소수의 팬덤으로 유지되어온 시장에서 언더뮤지션들은 홍보와 노출에 목말라하고 있었고, 이 시장에 우리가 큰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현장을 가장 잘 찍을 수 있는 무대 앞 팬의 애정 어린 영상은 찍는 사람에게도, 찍히는 사람에게도, 보는 사람에게도 사랑스러운 콘텐츠다.

Q. 씨소의 다양한 기능을 소개해달라

세로로 촬영하고, 18초로 편집할 수 있다. 끊어찍기, 이어찍기 등 다양한 연출도 가능하며, 나만의 태그를 만들 수 있다. 동일 장소에서 촬영한 동영상은 주제 태그별로 모아 보여지고, 가장 인기 있는 공연 영상들은 GIF로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다. 좋아하는 뮤지션 영상에 하트를 보낼 수 있고, 하트를 많이 받은 동영상은 태그 목록 상위에 올라가 내가 띄우고 싶은 뮤지션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다. 마음에 드는 뮤지션이나 영상만을 골라 앨범을 만들 수도 있다. 이 앨범을 통해 자연스럽게 현장뮤직비디오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자메시지로도 동영상이나 GIF를 공유할 수 있어 다른 SNS 이용자들에게도 전달할 수 있다.

Q. 서비스 확장 계획은?

우선 다양한 사운드 필터 추가 등 업그레이드를 통해 현장공연 영상의 경쟁력을 만들어 갈 것이다. 올해 10만 팬덤을 모아 대한민국 언더 뮤지션을 세계로 이끄는 역할을 하려고 한다. K-pop을 넘어 K-Indie 시장을 만들어 내고 싶다. 중국 텐센트의 영상서비스인 v.qq.com 콘텐츠 유통을 맡은 칸타라글로벌과의 제휴는 향후 K-indie 시장을 만들기 위한 작은 시작이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 2018년까지 글로벌 언더 그라운드 뮤지션과 팬들이 만나는 세계 최초, 최대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인디공연뿐만 아니라 씨소 안에서 놀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들을 추가해 더 많은 유저들이 자신만의 직캠 콘텐츠를 전 세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

한편,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는 대한민국 기업과 제품을 해외에 알리는 메이드인코리아(Made in Korea, 이하 MIK)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기업, 스타트업, 기관, 투자자 대상으로 'MIK 콘퍼런스 & 네트워킹 파티(MIK Conference & Networking Party)'를 오는 7월 14일(목) 하얏트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약 1,000여 명 규모로 개최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오투클린은 지난 3일 '에이빙뉴스'가 주최(공동주최 사단법인 한국 항노화협회)한 올해의 제품 시상식 'VIP ASIA Awards 2019'에서 '미세먼지 클린시스템'으로 'Housing'부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스미스웍스는 지난 3일 '에이빙뉴스'가 주최(공동주최 사단법인 한국 항노화협회)한 올해의 제품 시상식 'VIP ASIA Awards 2019'에서 다양한 '게이머 퍼포먼스 체어'로 'E-sports'부분 수상의 영예
온콜로지에스테틱코리아는 지난 3일 '에이빙뉴스'가 주최(공동주최 사단법인 한국 항노화협회)한 올해의 제품 시상식 'VIP ASIA Awards 2019'에서 암환우 스킨케어 브랜드 '오잘리스'로 'Cosmetic'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B&O)이 세상에 없던 펼쳐지는 TV, '베오비전 하모니(BeoVision Harmony)'를 13일 국내 공식 출시했다. 베오비전 하모니
서이교역은 지난 3일 '에이빙뉴스'가 주최(공동주최 사단법인 한국 항노화협회)한 올해의 제품 시상식 'VIP ASIA Awards 2019'에서 기능성 화장품 '오카루'로 'Cosmetic'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