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베이비&키즈 2016] 뻬그뻬레고, 쌍둥이 및 연년생을 위한 '쌍둥이 유모차' 선보여

김다현 2016-05-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뻬그뻬레고는 5월 19일(목)부터 22일(일)까지 4일간 송도컨벤시아 1층 전관에서 개최되는 '제 12회 인천 베이비&키즈페어(INCHEON BABY & KIDS FAIR 2016)'에 참가해 쌍둥이 유모차를 선보였다.

이탈리아 현지에서 생산하는 '뻬그뻬레고'가 2016년 새롭게 출시한 쌍둥이 유모차를 전시했다. 쌍둥이 유모차는 엄마들이 필요성에 맞게 선택 및 구매할 수 있도록 무게 또는 부피로 카테고리를 분류해 출시했다.

0세부터 영유아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쌍둥이나 연년생들을 위해 출시됐다. 단 한 번의 조작으로 쉽게 접을 수 있어 휴대나 보관에 있어서 용이하다. 바퀴에는 충격을 흡수하는 서스펜스가 적용돼 흔들림을 최소화할 수 있다.

더불어 뻬그뻬레고는 쌍둥이 유모차뿐만이 아니라 식탁의자, 유모차 등이 같이 전시돼 고객들이 직접 사용해보고 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한편, '인천 베이비&키즈 페어'는 다양한 업체와 브랜드로 구성돼 예비엄마와 아이를 둔 부모에게 꼭 들러야 할 필수 전시회다. 육아에 관련된 임산부용품, 임산부서비스, 태교용품, 출산용품, 영유아식품, 유모차, 카시트, 아기띠, 보행기, 안전용품, 인형, 모빌 등을 비롯해 교육 제품인 놀이완구, 학습지, 학습 프로그램, 유아전집, 그림책, 단행본아동도서, 외국어교육, 미술도구, 완구, 게임, 학습용품 등을 만나볼 수 있다.

→ '제 12회 인천 베이비&키즈 페어' 뉴스 바로가기


(영상설명: '제12회인천 베이비&키즈페어' 현장 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인천시와 함께 오는 14일까지 '스케일 업(Scale-up) 인천, 글로벌 현지화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코엑스(사장 이동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국가의 판로 개척을 위해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전시회 마케팅 솔루션을 구축해 수출 지원에 나선다.
HP가 국내 지역사회와의 상생 발전을 위해 '40일간의 선행(40 Days of Doing Good)' 캠페인을 진행한다.
최지훈 에이빙뉴스 사장은 이현규 르호봇 베트남 센터장을 만나 베트남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9월 7일(월)부터 9일(수)까지 대한민국섬유교역전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이하 PIS) 2020'이 O2O(Online to Offline) 전시회로 열리는 가운데, '21/22F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