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메이코리아, 한국자원봉사문화에 발전기금 전달

최빛나 2016-05-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설명: 왼쪽부터 차은규 TMGFK 대표, 권오주 지메이코리아 회장, 권혁진 지메이코리아대표, 정희선 한국자원봉사문화 사무총장)

지메이코리아는 지난 18일 한국자원봉사문화에 발전기금을 후원했다. 이날 행사에는 권오주 지메이코리아 회장, 권혁진 대표, 정희선 한국자원봉사문화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후원식을 진행했다.

사단법인 한국자원봉사문화는 자원봉사문화를 넓혀 가는 정책, 캠페인, 시민참여 등의 여러 활동을 강화해 자원봉사의 가치를 존중하는 문화,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시민을 발굴 및 양성,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사회적으로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봉사와 나눔에 대한 프로그램, 프로젝트 등을 기획 진행하는 사단법인단체다.

권혁진 대표는 "아버지의 기부문화에 대한 실천을 존경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학창시절부터 뜻을 함께 하고 싶었다. 이제 지메이코리아 대표로, 기부에 대한 기업들의 인식을 바꾸고 싶은 아버지의 생각과, 기부문화의 사회적 확산을 통해 지메이코리아 직원들의 자긍심을 진작과 자긍심 고취를 위하는 나의 실천이 함께 한다면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까지 기부와 나눔에 대한 시선이 바뀔 것"이라며 "이번 한국자원봉사문화의 기부를 통해 시민들의 생각 또한 바뀔 것을 기대한다. 이후 더 다양한 카테고리 내에서 봉사에 대한 부분에 항상 참여하고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메이코리아는 홍콩에 본사를 둔 지메이그룹의 한국 지사로, 투자 컨설팅 전문 기업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톰 크루즈(에단 헌트 역)가 지령을 받는 과정에서 지문과 혈액을 동시에 채취해 본인인증을 하자 미션 전달 기기가 내용을 전달한 후 자동 소각된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의 첫 장면이다. 영화적 상상력이 만든 연출이었
이번에는 그에 이어 디지털 콘텐츠의 또 다른 소비 행태인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화상회의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영화의 한 장면이다. 영화는 인공지능 자율 주행 자동차 안에 홀로 갇힌 아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렸다.
콘텐츠를 소비하는 사람들은 적용된 기술보다 콘텐츠가 전달하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의 다양한 요소들로 콘텐츠를 판단한다. 그 중, 디지털 콘텐츠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을 더욱 사실적이고, 효과
11세기에 밭을 깊게 갈 수 있는 농기구인 '쟁기'가 발명되면서 곡식의 수확량이 증가했다. 식량의 증가는 세계 인구가 늘어나는데 촉매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