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개 차종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완주

최상운 2016-05-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독일서 열린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44th ADAC Zurich 24h Race)'에서 현대자동차 독일판매법인 출전 차량 모두가 완준에 성공했다.

현대자동차 출전 차량은 SP2T 클래스의 1.6 터보 엔진 탑재 i30와 1.6 터보 엔진 탑재 벨로스터 터보, SP3T 클래스의 2.0 터보 엔진 탑재 i30 등 총 3대이다. 올해는 고성능 N 모델에 탑재하기 위해 개발 중인 2.0 터보 엔진의 i30로 SP3T 클래스에 처음 도전해 완주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현대자동차가 참가한 경기는 5월 28일부터 ~ 5월 29일까지 (현지시간) 24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경기장에는 18만 5,000명 이상의 관중이 방문했다.

경기 초 폭우성 소나기로 다수의 사고가 발생해 3시간 경기 중단 후 재개됐다.(중단 시간도 24시간 경기에 포함) 또, 이번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는 총 159대 출전 차량 중 104대가 완주했다.(완주율 65.4%)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큰 고저차와 다양한 급커브 등으로 인해 '녹색지옥'으로 불릴 정도로 가혹한 주행 조건을 갖추고 있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의 완주율 자체가 50~60%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진 곳이다.

참고로 1.6 터보 엔진 탑재 벨로스터는 SP2T 클래스 1위(전체 65위), 2.0 터보 엔진 탑재 i30는 SP3T 클래스 완주(전체 90위), 1.6 터보 엔진 탑재 i30는 SP2T 클래스 완주(전체 97위)의 성적을 거뒀다.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부사장은 "극한의 상황에서 주행을 해야 하는 본 대회는 우리가 개발 중인 2.0 터보 엔진의 성능을 시험하고 개발하기에 완벽한 조건"이라며 "이번 레이스는 향후 고성능 N의 첫 모델 개발에 도움이 될 중요한 지표를 얻은 뜻깊은 대회였으며, 우수한 성능뿐 아니라 운전자들에게 운전의 재미를 주는 자동차를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지난 4일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일신홀'에서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9(Jaguar Car Design Award 2019)'의 최종 결선 및 시상식을 성황리에 마쳤다
럭셔리 스포츠 및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맥라렌 서울)은 미국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투미(TUMI)와 공식 러기지 파트너십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아우디(부문 사장: 제프리 매너링)는 프리미엄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 A6 40 TDI (The new Audi A6 40 TDI)'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고성능 라인업 블랙 배지를 완성할 마지막 모델인 '블랙 배지 컬리넌(Black Badge Cullinan)'을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고객들은 오늘부터 롤스로이스모터카 서울과 롤스로이스모터카 부산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6일 뉴 X1, 뉴 X2의 새로운 디젤 라인업인 뉴 X1 xDrive18d, 뉴 X2 xDrive18d를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