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개 차종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완주

최상운 2016-05-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독일서 열린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44th ADAC Zurich 24h Race)'에서 현대자동차 독일판매법인 출전 차량 모두가 완준에 성공했다.

현대자동차 출전 차량은 SP2T 클래스의 1.6 터보 엔진 탑재 i30와 1.6 터보 엔진 탑재 벨로스터 터보, SP3T 클래스의 2.0 터보 엔진 탑재 i30 등 총 3대이다. 올해는 고성능 N 모델에 탑재하기 위해 개발 중인 2.0 터보 엔진의 i30로 SP3T 클래스에 처음 도전해 완주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현대자동차가 참가한 경기는 5월 28일부터 ~ 5월 29일까지 (현지시간) 24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경기장에는 18만 5,000명 이상의 관중이 방문했다.

경기 초 폭우성 소나기로 다수의 사고가 발생해 3시간 경기 중단 후 재개됐다.(중단 시간도 24시간 경기에 포함) 또, 이번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는 총 159대 출전 차량 중 104대가 완주했다.(완주율 65.4%)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큰 고저차와 다양한 급커브 등으로 인해 '녹색지옥'으로 불릴 정도로 가혹한 주행 조건을 갖추고 있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의 완주율 자체가 50~60%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진 곳이다.

참고로 1.6 터보 엔진 탑재 벨로스터는 SP2T 클래스 1위(전체 65위), 2.0 터보 엔진 탑재 i30는 SP3T 클래스 완주(전체 90위), 1.6 터보 엔진 탑재 i30는 SP2T 클래스 완주(전체 97위)의 성적을 거뒀다.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 개발 담당 부사장은 "극한의 상황에서 주행을 해야 하는 본 대회는 우리가 개발 중인 2.0 터보 엔진의 성능을 시험하고 개발하기에 완벽한 조건"이라며 "이번 레이스는 향후 고성능 N의 첫 모델 개발에 도움이 될 중요한 지표를 얻은 뜻깊은 대회였으며, 우수한 성능뿐 아니라 운전자들에게 운전의 재미를 주는 자동차를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5월 2만 3,272대 보다 17.5% 증가, 2019년 6월 1만 9,386대 보다 41.1% 증가한 2만 7,350대로 집계됐으며 2020년 상반기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개월간 연기했던 대회의 개막전을 개최한다.
쌍용자동차가 11번가와 협력, 리미티드 에디션을 비롯한 티볼리 전 모델을 비대면(untact) 구매할 수 있는 맞춤형 구매혜택을 제공한다.
시트로엥이 현지시각 지난 달 30일, 해치백과 SUV를 새롭게 해석한 크로스오버 '뉴 C4'와 전기차 버전인 '뉴 ë-C4(뉴 이씨포)'를 온라인 론칭행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폭스바겐코리아의 베스트셀링 SUV 티구안이 지난 6월 총 1,200대 이상을 판매하면서 수입 SUV 모델 중 최초로 누적 판매 5만 대를 돌파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