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유로 2016' 공식 차량 전달식 가져

최상운 2016-05-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기아차(회장 정몽구)는 30일(현지시간) 프랑스 생드니 경기장에서 현대차 유럽법인장 김형정 전무, 기아차 프랑스 법인장 장수항 부장 등 현대∙기아차 관계자와 기 로랭 앱스뗑(Guy-Laurent Epstein) 유럽축구연맹(UEFA) 마케팅본부장, 루드 굴리트(Ruud Gullit) UEFA 홍보대사 등 UEFA 관계자 및 현지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회 공식차량을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 현대차는 제네시스, 싼타페, 투싼, i30, 기아차는 쏘렌토, 스포티지, K5, 카렌스 등 대회 운영에 필요한 승용차 및 승합차 총 875대를 지원한다.

현대ㆍ기아차는 이날 행사가 진행된 프랑스 생드니 경기장에 싼타페, 투싼, 스포티지, K5 등 다양한 인기 차종을 전시했다.

현대ㆍ기아차가 '유로 2016' 대회 공식차량 지원을 하게 됨으로써 유럽 각계각층의 VIP 등 오피니언 리더들의 체험을 통한 홍보가 기대되며 지원차량에 '유로 2016' 공식 로고와 현대차와 기아차 로고가 각각 결합된 대형 스티커를 부착하게 되어 유럽 고객들 대상 브랜드 인지도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현대차는 승리 기원 표어 온라인 공모 이벤트인 '비 대어 위드 현대(Be There With Hyundai)'를 통해 선정된 각국의 우승 슬로건을 24개 대표팀 버스에 부착하며 각국의 우승을 응원함과 동시에 현대차 브랜드를 유럽 전역에 알릴 예정이다.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유로 2016' 공식 후원사로서 참가 선수들 및 대회 관계자들에게 최상의 이동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대회 기간 동안 현대ㆍ기아차는 유럽 축구팬들을 위한 스포츠 마케팅을 선보이며 유럽시장에서 현대ㆍ기아차 브랜드 위상을 높이고 친근감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럽 최고의 축구 이벤트 중 하나인 'UEFA 유로' 대회는 예선을 통과한 유럽지역 24개국이 6개조 각 4팀으로 편성돼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를 벌이는 국가 대항전으로, 4년마다 개최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3년 6개월 동안 2,300억 원의 투자비를 쏟아부은 르노삼성의 부분 변경 모델 '더 뉴 SM6'의 초반 성적이 저조하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시즌 잔여 일정이 확정됐다. 10월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5, 6라운드 레이스를 진행한 뒤, 11월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최종 7, 8라운드를
기흥인터내셔널(대표: 이태흥)이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선다.
쉐보레(Chevrolet)는 정통 SUV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 모델이 국토교통부 주관 2020 신차안전도 평가(KNCAP, 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에서 최고 등급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슈퍼 SUV, 우루스(Urus)의 새로운 색상 및 디자인 트림인 '우루스 그라파이트 캡슐(Urus Graphite Capsule)'을 선보였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