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룩스, 중국 광저우 국제 조명 박람회 참가... 전시 콘셉트는 '스마트박스'

신명진 2016-06-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조명기업 필룩스(대표이사 배기복)가 지난 9일부터 4일간 개최된 중국 광저우 국제 조명 박람회에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서 필룩스는 11개 부스를 이은 99m² 대규모의 공간에서 사무실, 샵, 박물관 등을 현실감 있게 꾸며 공간의 성격에 맞게 효율적인 조명제품을 보여주고, 컨트롤 시스템을 시연했다.

필룩스는 이러한 전시 컨셉을 '스마트 박스'라고 명명하는데, 이처럼 스마트 박스에서는 공간과 상황에 따른 최적화된 조명 시스템을 바이어들에게 직접 보여줄 수 있다.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전문적이고 생소할 수 있는 조명제품을 일상 공간을 통해 고스란히 보여줌으로써 필룩스 제품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한 이번 박람회에서 필룩스는 스마트 박스 외에도 신제품 FLX DIVA3, MonoRail Spot, Jumpline 등을 내놨으며, 선반 및 가구 등에 특화된 막대기 형태의 LED 조명, 연결용량에 제한이 없는 LED 레일 조명 시리즈, 쇼케이스용 조명 등 다양한 조명제품을 전시했다.

광저우 국제 조명 박람회는 세계 3대 국제 조명 전문 박람회 중 하나로 중국에서 가장 큰 박람회이다. 필룩스는 2001년부터 매해 참가하고 있으며 매번 신제품을 소개해 왔다.

배기복 필룩스 대표이사는 "지난해 DIVA2 제품이 글로벌 조명 매출의 70% 이상을 차지했는데, 올해 출시한 DIVA3은 보다 업그레이드된 제품으로 올해 매출증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건축 및 조명 디자이너, 글로벌 프로젝트 업체, 글로벌 리테일 업체 등 새로운 유통망을 확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필룩스는 최고급 감성조명 제조회사로서 수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70%에 달하는 중소기업이다.

1997년 중국에 진출한 필룩스는 필룩스광전(산동)유한회사 설립했으며 산동보암전기유한공사를 종속회사로 뒀다. 중국 외에도 미국, 일본, 캐나다, 독일, 필리핀 등 국가에도 현지법인을 설립해 해외진출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최근 학생, 직장인 등 혼자 사는 싱글족들의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 인구주택 총조사에 의하면 1인 가구 수는 584만을 넘어섰다.
사단법인 한국MICE협회가 주최 및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서울시, 서울관광재단, 코엑스, 울산광역시, 울산도시공사 등이 후원하는 '2020 아태 마이스 비즈니스 페스티벌'이 다가오는 2월 27일(목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는 삼성 갤럭시S20 시리즈 출시를 기념해 국내 식품 전문업체 오뚜기와 함께 '갤럭시S20 시리즈 오뚜기 컬래버 패키지'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ID Capital가 주최하는 Future Food Asia 2020 대회가 오는6월 2~3일 싱가폴에서 개최된다.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인 블로코(대표 김원범)는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의 성장을 돕는 분산형 신원증명(DID)의 역할을 소개하는 보고서인 '데이터. '생산' 중심의 경제지표를 다시 쓰다'를 발표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