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룩스, 중국 광저우 국제 조명 박람회 참가... 전시 콘셉트는 '스마트박스'

신명진 2016-06-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조명기업 필룩스(대표이사 배기복)가 지난 9일부터 4일간 개최된 중국 광저우 국제 조명 박람회에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서 필룩스는 11개 부스를 이은 99m² 대규모의 공간에서 사무실, 샵, 박물관 등을 현실감 있게 꾸며 공간의 성격에 맞게 효율적인 조명제품을 보여주고, 컨트롤 시스템을 시연했다.

필룩스는 이러한 전시 컨셉을 '스마트 박스'라고 명명하는데, 이처럼 스마트 박스에서는 공간과 상황에 따른 최적화된 조명 시스템을 바이어들에게 직접 보여줄 수 있다.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전문적이고 생소할 수 있는 조명제품을 일상 공간을 통해 고스란히 보여줌으로써 필룩스 제품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한 이번 박람회에서 필룩스는 스마트 박스 외에도 신제품 FLX DIVA3, MonoRail Spot, Jumpline 등을 내놨으며, 선반 및 가구 등에 특화된 막대기 형태의 LED 조명, 연결용량에 제한이 없는 LED 레일 조명 시리즈, 쇼케이스용 조명 등 다양한 조명제품을 전시했다.

광저우 국제 조명 박람회는 세계 3대 국제 조명 전문 박람회 중 하나로 중국에서 가장 큰 박람회이다. 필룩스는 2001년부터 매해 참가하고 있으며 매번 신제품을 소개해 왔다.

배기복 필룩스 대표이사는 "지난해 DIVA2 제품이 글로벌 조명 매출의 70% 이상을 차지했는데, 올해 출시한 DIVA3은 보다 업그레이드된 제품으로 올해 매출증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건축 및 조명 디자이너, 글로벌 프로젝트 업체, 글로벌 리테일 업체 등 새로운 유통망을 확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필룩스는 최고급 감성조명 제조회사로서 수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70%에 달하는 중소기업이다.

1997년 중국에 진출한 필룩스는 필룩스광전(산동)유한회사 설립했으며 산동보암전기유한공사를 종속회사로 뒀다. 중국 외에도 미국, 일본, 캐나다, 독일, 필리핀 등 국가에도 현지법인을 설립해 해외진출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8월 둘째 주 국내외 주간 전시회 및 웨비나를 소개한다.
디지털 액세서리 브랜드 엘라고(elago, 대표 앤드류 리)가 최근 레트로 열풍의 트렌드에 맞춰 SNS 이벤트를 진행한다.
과거 옷의 주름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다리미판과 다리미를 준비하고 구겨진 옷 구석구석 일일이 다림질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존재했다. 하지만 이제는 두개가 하나로 융합된 제품이 등장했다. 바로 벤처기업 디앤비소울이 개발한
코지마 경기총판 부천센터에서는 인기 제품 카이저(CMC-1300B)와 트론(CMC-990B)을 대상으로 '할인뉴딜'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국 유일의 컨벤션 전문미디어이자 그 자체가 온라인전시장인 'AVING NEWS'도 글로벌 온라인 전시장의 핫 스팟이 될 'MIK HOT SPOT(Made in Korea Online Exhibition)'을 통해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