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라이더팀, 국내 최초 할리데이비슨 모터사이클로 미국횡단 도전

최상운 2016-07-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대표 이계웅)가 개최하는 '미국투어'를 통해 여성 라이더팀이 국내 최초로 할리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타고 미국 대륙횡단에 도전한다고 12일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의 '미국 투어'는 7월 9일부터 24일까지 약 2주간 할리데이비슨의 본고장인 미국을 모터사이클로 횡단하는 여행이다.

이번 여행에서는 총 43명의 라이더가 참여해, 할리데이비슨 본사가 위치한 밀워키에서 LA까지 총 6000km에 달하는 거리를 라이딩하게 된다.

특히 이번 투어에서는 3명의 여성 라이더팀이 직접 할리데이비슨 '헤리티지 소프테일 클래식(Heritage Softail Classic)'을 타고 2주간 미국을 횡단한 최초의 사례가 됐다.

미국 횡단은 모터사이클로 매일 약 500km 이상을 달려야 해, 남성 라이더에게도 힘든 여정이지만 할리데이비슨 라이더라면 누구나 한번쯤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투어는 첫날에 할리데이비슨 본사가 위치한 밀워키를 시작으로 할리데이비슨 박물관과 3,500만년 화석층으로 이뤄진 배드랜즈 국립공원, '큰 바위 얼굴' 조각이 새겨진 러쉬모어 산, 수만개의 간헐천이 흐르는 옐로우스톤, 70년 전통의 세계 최대 모터사이클 축제가 열리는 스터지스, 요세미티 국립공원 등 주요 명소를 거쳐 진행될 예정이다.

여성 라이더 팀원이자 부부 라이더인 강정희(52)씨는 "49세 때 만난 할리데이비슨 덕분에 모터사이클로 미국을 횡단하는 꿈을 꾸었고, 이번 기회를 통해 그 꿈을 실현하게 돼 기쁘다"라며 "제게 할리데이비슨은 단순히 모터사이클이 아닌 인생을 좀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됐다."라고 밝혔다.

한편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의 미국투어는 2006년부터 시작했으며, 2012년부터는 매년 실시되고 있다. 미국투어는 모터사이클의 본고장에서 함께 하는 여행으로써, 라이더 고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FCA코리아(사장 파블로 로쏘)는 '6만km 이상 주행 고객 지원 프로모션' 및 'MVP(Mopar® Vehicle Protection) 엔진오일/필터 교환 유상 쿠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 거래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2019년 국내에 출시된 차량의 매물 등록일을 조사한 결과 출시 후 평균 44일 만에 중고차 첫 매물이 등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21일 프리미엄 디자인 SUV 'XM3'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푸조(PEUGEOT)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가 2월 21일부터 2월 말까지 약 일주일 간 푸조 508 구매 고객에게 업계 최초로 5년 주유비를 지원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뉴 X3, 뉴 X4의 새로운 가솔린 라인업인 뉴 X3 xDrive20i, 뉴 X4 xDrive20i를 공식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