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라이더팀, 국내 최초 할리데이비슨 모터사이클로 미국횡단 도전

최상운 2016-07-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대표 이계웅)가 개최하는 '미국투어'를 통해 여성 라이더팀이 국내 최초로 할리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타고 미국 대륙횡단에 도전한다고 12일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의 '미국 투어'는 7월 9일부터 24일까지 약 2주간 할리데이비슨의 본고장인 미국을 모터사이클로 횡단하는 여행이다.

이번 여행에서는 총 43명의 라이더가 참여해, 할리데이비슨 본사가 위치한 밀워키에서 LA까지 총 6000km에 달하는 거리를 라이딩하게 된다.

특히 이번 투어에서는 3명의 여성 라이더팀이 직접 할리데이비슨 '헤리티지 소프테일 클래식(Heritage Softail Classic)'을 타고 2주간 미국을 횡단한 최초의 사례가 됐다.

미국 횡단은 모터사이클로 매일 약 500km 이상을 달려야 해, 남성 라이더에게도 힘든 여정이지만 할리데이비슨 라이더라면 누구나 한번쯤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투어는 첫날에 할리데이비슨 본사가 위치한 밀워키를 시작으로 할리데이비슨 박물관과 3,500만년 화석층으로 이뤄진 배드랜즈 국립공원, '큰 바위 얼굴' 조각이 새겨진 러쉬모어 산, 수만개의 간헐천이 흐르는 옐로우스톤, 70년 전통의 세계 최대 모터사이클 축제가 열리는 스터지스, 요세미티 국립공원 등 주요 명소를 거쳐 진행될 예정이다.

여성 라이더 팀원이자 부부 라이더인 강정희(52)씨는 "49세 때 만난 할리데이비슨 덕분에 모터사이클로 미국을 횡단하는 꿈을 꾸었고, 이번 기회를 통해 그 꿈을 실현하게 돼 기쁘다"라며 "제게 할리데이비슨은 단순히 모터사이클이 아닌 인생을 좀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됐다."라고 밝혔다.

한편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의 미국투어는 2006년부터 시작했으며, 2012년부터는 매년 실시되고 있다. 미국투어는 모터사이클의 본고장에서 함께 하는 여행으로써, 라이더 고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가스공사는 양사 간 수소 인프라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의 수소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한국 공식 딜러 람보르기니 서울(SQDA모터스)이 오는 10월, 기존 서비스센터를 서울 삼성동에서 동대문 지역으로 확장 이전하고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프(Jeep®)가 6.4리터 V-8엔진을 얹은 '랭글러 루비콘 392 콘셉트'를 공개했다.
쌍용자동차가 여름철 국지성 호우와 태풍을 비롯한 수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
혁신형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는 주차 플랫폼 업체 파킹클라우드(대표 신상용)와 카셰어링 플랫폼 그린카(대표 김상원)와 함께 '도심 주차장 인프라 기반 스마트교대지 및 모빌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