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메이드코리아 섬머] 이태리 장인이 만드는 핸드백, 펠레테리아 아르티지아나

박지연 2016-07-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펠레테리아 아르티지아나는 7월 21일(목)부터 24일(일)까지 코엑스(COEX) B홀에서 열리는 '2016 핸드메이드코리아 섬머'에 참가해 이태리 장인이 만드는 핸드백을 선보였다.

펠레테리아 아르티지아나(Pelletteria Artigiana)는 1965년부터 수제 핸드백을 만들어 오고 있는 이태리 브랜드다. 유럽문화유산에 선정되기도 한 구찌의 첫 번째 장인이 직접 만드는 핸드백으로 가장 큰 특징은 주문제작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가방에 달리는 장식부분의 재질을 골드, 실버, Brass 중 선택할 수 있고 컬러와 가죽, 디자인 모두 선택 가능하다. 국내에는 분당 판교에 매장이 있으며 주문과 함께 만들어지기 때문에 제작 기간은 한 달에서 한 달 반 사이다. 외피와 내피 모두 천연 소가죽을 이용하며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장인의 솜씨로 만들어지는 최고급 핸드백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핸드메이드코리아 섬머'에서는 이태리 장인이 직접 한국을 찾아 가방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시연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핸드메이드코리아는 아트, 공예, 취미 등 각 분야의 경계를 허물고 손으로 만든 창작 작업을 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핸드메이드 전문 전시회로, 매년 600여 명이 넘는 국내외 아티스트들과 7만여 명 이상의 관객들이 함께 교류하고 소통해오고 있다. 또한 전공자, 비전공자 모두가 각자의 특성에 맞게 대중과 소통하고 스스로 성장하는 핸드메이드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2016 핸드메이드코리아 섬머'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데뷰컴퍼니는 12월 3일(화) 양재동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한 'MIK(Made in Korea) 2019 Conference & Networking 시즌3'에 참가해 사전판매 시스템 '데뷰'를 선보
엠오그린은 12월 3일(화) 양재동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되는 'MIK(Made in Korea) 2019 Conference & Networking 시즌3'에 참가해 LED 식물재배기 '파르팟'을
알카라인 건전지 브랜드 듀라셀이 강력하고 안정적인 성능에 안전 기능까지 갖춘 보조배터리 '듀라셀 파워뱅크(Duracell Powerbank)'를 출시했다.
아이디어메이크는 12월 3일(화) 양재동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되는 'MIK(Made in Korea) 2019 Conference & Networking 시즌3'에 참가해 3D Lighting 기술
감성은 12월 3일(화) 양재동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한 'MIK(Made in Korea) 2019 Conference & Networking 시즌3'에 참가해 각종 공기청정 제품들을 선보였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