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국내 금형제작의 선두주자 '에이앤티'

박지연 2016-07-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에이앤티(ANT, 대표 정상훈)는 플라스틱&다이캐스팅 금형 제작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대구 달성구에 위치한 ANT는 1990년 설립돼 26년 째 금형 제작에 매진해 오고 있으며 생산된 제품은 국내외 자동차, 전자, 방산 분야에 공급 중이다.

중점분야는 자동차 램프용 플라스틱 사출 금형과 내/외장용 플라스틱 사출 금형 및 다이캐스팅 금형, 자동차/전자/방산용 주조 가공품이며 그 외에 MCT/CNC 등이다. 이 중 램프 금형은 가장 높은 기술력을 요하는 부분이며 ANT의 주력 분야이기도 하다.

최고의 품질을 생산하기 위해 에이앤티는 금형 제작부터 주조 완제품까지 생산할 수 있는 자체 설비와 기술을 보유했다. 고속가공기, 방전기, 다이스포팅, 사출기, 주조기, 쇼트기, MCT, CNC Lathe, CNC Lathe, 측정기 등의 가공설비를 갖췄다.

품질을 인정받아 현대모비스, 독일의 'AUTOMOTIVE LIGHTING', 일본의 'Stanly'와 'Toshiba'의 공급업체로 지정됐으며 2001년부터 해외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을 생산해 수출 해왔다. 수출은 일본과 미국 시장의 규모가 가장 크고 일본과 독일, 미국의 선진 기업과 거래하고 있다. 현재 수출 규모는 전체 매출액의 10~15% 정도이다.

에이앤티는 2009년 100만 불 수출탑 달성을 비롯해 2014년 벤처기업 인증 등 끊임없는 성장을 일궈왔다. 올 3월에는 사업장을 확장 이전하고 사업 규모를 키워가고 있다. ANT 관계자는 "앞으로 수출을 늘려 수출에 의한 매출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다현, 박지연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2017년 마카오국제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가 마카오정부 특별행정구 내 마카오 투자진흥국과 환경보호국 공동 주최로 오는 3월 30일부터 4월 1일까지 사흘간 마카오의 베네치안 리조트에서 개최된다.
최근, 어반슬로프가 계절에 상관없이 실제 스키장에서의 속도감과 스릴 만점의 모험을 즐길 수 있는 스키와 스노우 보드 시뮬레이터 장비를 도입, 직영점을 열어 스키 마니아들을 유혹하고 있다.
오텍그룹은 KT와 '빌딩, 공장, 공조시스템 교체시장 판매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케미코는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경상남도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6 창원국제용접 및 절단기술전'에 참가해 프랑스 폴리슈드사의 제품을 선보였다.
아이지엠서비스코리아는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경상남도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6 창원국제용접 및 절단기술전'에 참가해 8축 로봇을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