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다목적 특수 차량 '유니목', 독일서 올해의 크로스-컨트리 차량으로 선정

최상운 2016-08-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의 다목적 특수 차량 유니목(Unimog)이 독일 오프 로드(Off Road) 매거진 독자들의 투표 결과, '올해의 크로스-컨트리 차량(Cross-Country Vehicle of the Year)'으로 선정되었다.

독일 오프 로드(Off Road) 매거진은 1982년부터 매년 독자 투표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독자 투표는 126개 차량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투표는 12개 부문에서 이루어졌으며 독자 8만 5,080명이 참여하였다.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Unimog)은 특수 목적 차량(special-purpose vehicles) 부문에서 43.3%의 득표율을 얻어 '올해의 크로스-컨트리 차량(Cross-Country Vehicle of the Year)'으로 선정되어 12년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은 '다용도로 쓸 수 있는 엔진을 얹은 장비'를 뜻하는 독일어인 'UNIversal-MOtor-Gerät'의 머리글자를 딴 다목적 스페셜 트럭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은 장비 장착 전용 차량인 유니목 UGE라인업과 오프 로드 전용 차량인 유니목 UHE라인업으로 구성된다.

현재 국내에서는 주로 다목적 장비 장착 전용 차량인 유니목 UGE가 다양한 도로 관리의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특히, 제설 또는 터널 관리 차량으로 맹활약 중이다. 유니목 UGE은 일반 도로뿐만 아니라 눈길, 산길, 철길 등 다양한 지형에서도 안정적인 운행 및 뛰어난 작업 수행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해운대 전시장을 부산 지역 최초의 디지털 쇼룸으로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공식 인증 중고차(VW Approved) 홈페이지를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밸런스온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에서 헬스케어명가/세계일류제품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상위권에 오르며, 글로벌 최고수준의 품질경쟁력을 다시 한 번 증명해보였다.
현대자동차㈜가 버스 이용 승객의 안전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이달 26일까지 전국에서 운행 중인 현대차 시내버스 4천 여 대를 대상으로 '특별 안전 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