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융합엑스포 2016 영상] 대형 드론 시장 사로잡은 '그리폰 다이나믹스'

김다현 2016-08-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그리폰 다이나믹스(대표 양희철, www.gryphondynamics.co.kr)는 8월 24일(수)부터 26일(금)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IT융합 엑스포'에 참가해 대형 드론을 선보였다.

그리폰 다이나믹스는 상업용 드론 제조사로 자체 탄소섬유 양산설비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국내를 비롯한 전 세계 드론 시장의 5%를 점유하고 있다. 다른 경쟁업체와 달리 대규모 드론만을 전문으로 하고 있는데 이는 카본붐 제조방법, 멀티콥터의 모터붐, 발열부를 구비한 모터붐 등의 특허를 획득했기 때문이다. 독자적인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차별화되는 대형 드론을 납품하고 있다.

주력 제품인 'XQ-1400SP'는 공기 저항을 적게 받아 크기가 작은 드론에 비해 훨씬 흔들리지 않게 영상을 찍을 수 있다. 또한, 충격에 강한 팔각 프레임을 사용했다. 역설계, 건축 등의 산업용으로도 많이 이용된다.

박재형 그리폰 다이나믹스 대리는 "유럽, 미국 시장 등에 이미 수출하고 있다"라며, "대형 드론은 영상 촬영을 흔들리지 않고 안정감 있게 촬영할 수 있기 때문에 내셔널 지오그래픽이나 할리우드 영화에 지속적으로 진출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2016 대한민국IT융합 엑스포'는 국내 최대 IT/모바일 융복합 산업 집적지역인 대구에서 열리는 대표적인 IT전시회로 모바일, 소프트웨어, 3D 및 디스플레이, 스마트카, 스마트워크, 스마트헬스케어 등의 제품들이 전시됐다. 또한 IT융복합 기술 관련 학술세미나, 수출상담회, 기술세미나, 투자설명회 등 다양한 세미나도 함께 진행됐다.

→ '2016 대한민국IT융합 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 가기


(영상설명: '2016 대한민국 IT융합엑스포' 현장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에코백스는 1988년에 창립했으며 지금까지 꾸준하게 한길만을 걸어왔다. 특히 유리창을 닦는 로봇청소기 외에도 세계 최초로 자율 주행 제품까지 개발하며 그 성능과 기술을 인정받아왔다. 덕분에 현재는 전 세계 48개국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3총사가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골프티와 볼마커를 한번에 벨트에 착용하는 '미래티홀더' (주)미래산업이 2020 SBS골프 대한민국 골프대전에 참석했다.
시흥산업진흥원(원장 김태정)이 운영하는 시흥창업센터에서 시흥시 관내 (예비)창업자를 위한 「2020년 시니어 및 기술창업 고도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