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융합엑스포 2016] 한국나노기술, 광경화 방식 마이크로 리소그라피 선보여

박지연 2016-08-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나노기술은 8월 24일(수)부터 26일(금)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IT융합 엑스포'에 참가해 광경화 방식의 마이크로 리소그라피를 선보였다.

한국나노기술(대표 백지현)이 만든 광경화 방식의 마이크로 리소그라피는 KC 인증과 CE 인증을 획득한 3D 프린터다. 높은 해상도와 큰 출력물은 안정적으로 출력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며 국내 제작으로 외국의 제품보다 약 1/3 가격에 공급돼 가성비가 높다.

또 프린터에 사용되는 원료는 한국나노기술이 자체 개발한 액상수지 원료(HERCULES)로 프린터의 처음부터 끝까지 고른 색을 발현한다.

한국나노기술 백지현 대표는 "제품은 현재 중국과 일본으로 수출되고 있으며 앞으로 미국, 유럽, 동남아시아 수출을 위해 논의 중"이라고 전망을 밝혔으며 "내년에는 나노소재를 이용한 메탈프린터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2016 대한민국IT융합 엑스포'는 국내 최대 IT/모바일 융복합 산업 집적지역인 대구에서 열리는 대표적인 IT전시회로 모바일, 소프트웨어, 3D 및 디스플레이, 스마트카, 스마트워크, 스마트헬스케어 등의 제품들이 전시됐다. 또한 IT융복합 기술 관련 학술세미나, 수출상담회, 기술세미나, 투자설명회 등 다양한 세미나도 함께 진행됐다.

→ '2016 대한민국IT융합 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 가기


http://kr.aving.net/exhibition/?mode=detail&mn_name=exhi&sp_num=836
(영상설명: '2016 대한민국 IT융합엑스포' 현장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내연기관의 완전연소를 도와주는 연소촉진장치 '에코플라즈마'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희금은 지난 19일 이 제품의 유통을 담당할 별도 법인 설립을 마치고 본격적인 자동차 렌탈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환경 문제가 국내외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한 중소기업이 17년의 연구개발을 통해 만든 친환경 연소촉진장치가 뛰어난 성능으로 세계 각국에서 호응을 얻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했다.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해 '심토스'를 소개했다.
(주)아이쓰리는 '2017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주최: 특허청, 주관: 한국발명진흥회)'에 참가해 고강도 원터치 철근 커플러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