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티브위크 영상] 더 많은 화물 제공하는 차량 골조 프레임 '나르미모터스'

이호철 2016-09-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나르미모터스는 9월 2일(금)부터 4일(일)까지 일산 킨텍스 1전시장에서 열린 '2016 오토모티브위크'에 참가해 차량 화물 탑재 프레임을 선보였다.

나르미모터스는 기존 차량 대비 1.5배 이상의 화물을 적재할 수 있는 골조 프레임 제작 기업이다. 특허 받은 나르미모터스만의 독점 기술이며 안전하고 경제적인 운송을 지원한다.

이 기술은 핀테일을 노우즈에 끼우면 내부의 조가 핀테일을 잡는 구조로 공구를 작동시키면 죠가 핀테일 잡아당겨 모재를 밀착시킴과 동시에 뒤쪽에 머리를 형성한다. 핀테일이 더욱 당겨지면 노우즈의 엔빌에 의해 칼라가 록 홈에 밀착되며 공구의 죠가 핀테일을 완전히 당기면 핀의 절단면 부분이 끊어지면서 체결이 완료된다.

한편, 오토모티브위크(Automotive Week 2016)는 자동차 정비, 수리 및 서비스 전시회인 '오토서비스 코리아(Auto Service Korea)', 튜닝, 업그레이드, 커스텀전시회인 '더튜닝쇼(The Tuning Show)', 캠핑카, 카라반, 캠핑카 정비, 아웃도어 특별관의 '오토캠핑(Auto Camping 2016)', 그리고 OEM부품 전시회인 '오토파츠(Auto Parts)'를 통합한 자동차 산업 전문 전시회로 자동차 부품 및 애프터 마켓 산업에 대한 관심과 시너지를 극대화한 통합 전시 브랜드다.

→ '2016 오토모티브위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이호철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살아가면서 지켜야 할 것은 점점 많아지고 범위도 넓어지지만, 24시간 보안 및 순찰의 어려움과 인건비 부담, 범죄 및 사고현장 증거 데이터 수집의 어려움, 순찰 인력의 현장에서의 위험성 노출(범죄, 폭력, 재해 등)
자율주행 기술은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고 있지만,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적용산업은 자동차다. 자율주행차의 역사는 1980년대부터 시작되었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자동차 메이커들에 의해 끊임없이 기술의 완성도가 높여지
캐리어에어컨(회장 강성희)이 '듀얼 파워 흡입부'를 적용해 초미세먼지부터 생활 악취까지 걸러주는 프리미엄 '캐리어 클라윈드 공기청정기 블루' 3종을 출시했다.
로봇에 AI기술을 더하면 기존의 가치와 시스템들은 혁신적 변화를 불러오며, 편리하고 편안한 생활의 꿈을 이룰 수 있게 한다. 건네 받은 식재료로 로봇이 셰프 레시피에 맞춰 요리를 하고, 완성된 요리는 서빙로봇이 손님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21일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한국IR협의회 주관 '2020 한국IR대상' 시상식에서 유가증권시장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카카오가 지난 2017년 유가증권시장으로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