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EF 2016 영상] 엔텍스, 환경부 신기술로 인증받은 '연속식 열적가용화' 기술 선봬

김다현 2016-09-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엔텍스(대표 우은주, www.entecs.co.kr)는 9월 7일(수)부터 9일(금)까지 3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ICEF 2016)'에 참가해 '연속식 열적가용화'를 선보였다.

엔텍스의 '연속식 열적가용화'는 하폐수슬러지, 음식물 쓰레기, 가축분뇨 등의 유기성 폐기물을 고온 및 고압 상태의 반응기에서 가수분해한다. 그리하여 혐기성 소화공정이 용이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저분자 유기물로 전환해 바이오가스의 생산효율을 극대화하고 최종 슬러지를 저감시키는 전처리 가용화 기술이다. 하수슬러지 감량율을 51% 달성했고 국내 평균 바이오가스 생산량 대비 2.5배 증가했다. 연속식 열적가용화 및 스크류 교반형 고온 혐기성소화를 통한 하수슬러지 처리 기술 환경부의 제 465호 신기술로 인증받았다.

Made In Korea 기업 엔텍스의 '연속식 열적가용화'는 아산시 에너지자립화 2단계 사업 및 제천시 에너지자립화 사업 등에 적용됐으며 중국 요녕해윤환경기술유한공사와 980만불 MOU계약이 체결됐다.

엔텍스는 2006년 설립돼 산업현장과 환경기초시설에서 발생하는 옹념물질 처리를 위한 방지시설의 실계, 제작, 설치 및 운영 전문기업이다.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각종 유기성 폐기물의 감량화 및 에너지화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한다.

한편, '국제기후환경산업전'은 환경 및 기후 핵심기술의 장이 되어왔으며 수처리기술, 대기오염방지기술, 토양오염복원기술, 기후변화대응산업,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Npn-CO2 온실가스 저감기술 등이 소개됐다. 140개사 400부스로 해외 30개사와 해외바이어들이 대거 참석하며 하반기 물 관리 심포지엄 및 전시회, 호남권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 참가업체 국내외 바이어 비즈매칭 상담회, 국내외 참가업체 및 바이어 간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을 만나볼 수 있다.

→ '제8회 국제 기후환경 산업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영상 설명: '제8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 현장 스케치)

- AVING is Digital Silk Road to Global Market
- 대한민국의 미래, 메이드인코리아&메이드바이코리아 (Made in Korea & Made by Korea)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살아가면서 지켜야 할 것은 점점 많아지고 범위도 넓어지지만, 24시간 보안 및 순찰의 어려움과 인건비 부담, 범죄 및 사고현장 증거 데이터 수집의 어려움, 순찰 인력의 현장에서의 위험성 노출(범죄, 폭력, 재해 등)
자율주행 기술은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고 있지만,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진 적용산업은 자동차다. 자율주행차의 역사는 1980년대부터 시작되었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자동차 메이커들에 의해 끊임없이 기술의 완성도가 높여지
캐리어에어컨(회장 강성희)이 '듀얼 파워 흡입부'를 적용해 초미세먼지부터 생활 악취까지 걸러주는 프리미엄 '캐리어 클라윈드 공기청정기 블루' 3종을 출시했다.
로봇에 AI기술을 더하면 기존의 가치와 시스템들은 혁신적 변화를 불러오며, 편리하고 편안한 생활의 꿈을 이룰 수 있게 한다. 건네 받은 식재료로 로봇이 셰프 레시피에 맞춰 요리를 하고, 완성된 요리는 서빙로봇이 손님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21일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한국IR협의회 주관 '2020 한국IR대상' 시상식에서 유가증권시장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카카오가 지난 2017년 유가증권시장으로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