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츠, 가정과 사무실에 최적화된 블루투스 알람 오디오 'BZ-M4150' 출시

최영무 2016-10-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운드 전문기업 브리츠(britz)는 오늘(6일), 가정과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블루투스 알람오디오 'BZ-M415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알루미늄 재질을 사용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의 모던하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의 브리츠 BZ-M4150은 침실 협탁이나 사무실 테이블 위에 올려 놓을 수 있는 아담한 크기의 블루투스 스피커로 스마트폰과 무선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고, 시계를 내장해 알람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FM라디오와 메모리카드 재생 기능을 추가한 멀티 플레이어 제품이다.

이 제품은 전면에 대형 액정 디스플레이가 있어 현재 시간을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최대 2개까지 알람 설정이 가능해 모닝콜로 상쾌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다. 사무실에서는 회의나 미팅 등 약속 시간을 설정함으로써 시간 관리가 가능하다. 정해진 시간에 저절로 꺼지는 슬립 타이머(최대 90분)도 지원한다. 밤에 라디오를 듣다가 잠에 들 경우 편안하게 숙면을 취할 수 있다.

'브리츠 BZ-M4150 블루투스 알람라디오'는 블루투스 무선으로 대략 10미터 이내의 거리라면 사무실과 집안에서 자유롭게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며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또 음악파일이 저장된 마이크로SD 메모리카드를 뒤쪽 슬롯에 꽂아 좋아하는 음악을 마음껏 들을 수 있으며, AUX 단자가 있어 MP3플레이어나 CD플레이어도 연결할 수 있다.

또한 기기 뒷면에 스마트폰 충전용 USB포트와 스마트폰을 거치대 기능을 탑재했다. 화면을 보기 편한 각도로 세워 놓을 수 있기 때문에 충전 중에도 메시지 등 확인이 쉽다.

이 제품은 5W+5W 출력의 미니 콤포넌트 오디오 수준의 파워풀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 POP, CLASSIC, ROCK, JAZZ, FLAT 등 다섯 가지 EQ 모드로 음악 장르에 따라 최적화된 음색을 들려준다.

브리츠 'BZ-M4150'에 직접 손을 대지 않고 침대나 소파에 앉아 조작할 수 있는 리모컨이 제공된다. 블루투스, FM 라디오 등 모드 변경과 볼륨 조절, 알람 설정 등이 가능해 한층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구입가격은 15만 원 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빅뱅엔젤스(대표 황병선)는 7월 3일 '유니콘파인더 베이스캠프 코리아 2020 런칭파티'를 인터컨티넨탈 호텔 주피터룸에서 개최했다.
에코백스는 1988년에 창립했으며 지금까지 꾸준하게 한길만을 걸어왔다. 특히 유리창을 닦는 로봇청소기 외에도 세계 최초로 자율 주행 제품까지 개발하며 그 성능과 기술을 인정받아왔다. 덕분에 현재는 전 세계 48개국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3총사가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골프티와 볼마커를 한번에 벨트에 착용하는 '미래티홀더' (주)미래산업이 2020 SBS골프 대한민국 골프대전에 참석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