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드라이버 출신 '마크 웨버', 은퇴 후 포르쉐 특별 대표로 제2의 인생 열어

최상운 2016-10-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포뮬러 원 드라이버 출신 마크 웨버(Mark Webber, 40세)가 2016년 FIA 세계 내구 레이스 챔피언십(이하WEC)을 끝으로 프로 드라이버로서 은퇴하며 포르쉐 특별 대표(Special representative)로 새롭게 출발한다.

포뮬러 원 그랑프리에서 9승을 거머쥔 마크 웨버는 11월 19일 바레인에서 열릴 6시간의 레이스를 끝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 마크 웨버는 랠리계의 전설인 발터 뢰를(Walter Rohrl, 69세)에 이어 두 번째로 선정된 포르쉐 특별 대표로, 뛰어난 레이싱 경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열렬한 포르쉐 마니아로 정평 나 있다.

앞으로 마크 웨버는 포르쉐를 대표해 각종 글로벌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며, 자문위원으로서 스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럭셔리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의 모터 스포츠 프로그램에 자신의 역량과 경험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또한, 인재 발굴은 물론 유망한 프로 드라이버와 전 세계 포르쉐 아마추어 레이서의 훈련을 전담하게 된다.

올리버 블루메(Oliver Blume) 포르쉐AG 회장은 "마크 웨버는 스포츠맨십, 지구력, 정직함, 성공을 향한 집념 등 포르쉐가 추구하는 모든 가치를 대변하는 드라이버다. 또한, 에너지가 넘치며 주변의 이야기를 항상 경청하는 사려 깊은 사람"이라며 "마크 웨버가 WEC에서 달성한 위업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포르쉐와 웨버가 끈끈한 인연을 계속 이어갈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크 웨버는 "내가 속해야 할 곳에 드디어 왔다. 포르쉐는 내가 가장 사랑하고 나에게 가장 잘 맞는 브랜드다"라며 "특히 포르쉐911은 스포츠카의 아이콘으로써 우아함과 성능, 그리고 절제의 미학을 갖추고 있어 결코 단점을 찾아볼 수 없다. 모든 주행 시나리오에 최적인 자동차"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엄청난 속도, 다운 포스 그리고 치열한 경쟁이 그리울 것이다. 하지만 앞으로 맡게 될 새로운 임무 역시 매우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포뮬러 원에서 LMP1으로 옮긴 것은 완전히 새로운 경험이었다. 팀원들과 같은 차를 공유하며 달리는 즐거움을 알게 되었고, 무엇보다 티모 베른하르트와 브렌든 하틀리와 함께 한 우리 트리오에 대한 기억이 매우 특별하다. 바레인에서 맞을 프로 레이서로서의 마지막 순간에 매우 미묘한 감정을 느끼겠지만, 남아있는 경주를 온전히 즐기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는 SR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서고속철도 전용역에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20일 개장을 앞둔 서울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을 향후 5년간 공식 후원하고 서울로 숲 조성에 기여하고자 일정 구간을 'BMW 숲'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19일 서울 청담 전시장에서 서울을 위해 특별 제작된 '고스트 서울 에디션' 모델을 전시 및 공개했다.
렉서스 코리아는 오는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대명 소노펠리체에서 열리는 국제 승마대회 'May on a Horse'에 'RX450h'를 포함한 렉서스 차량을 협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