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내 연간 30만 대 생산 가능한 '창저우' 공장 준공

최상운 2016-10-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18일(현지시간) 중국 허베이성(河北省) 창저우시(滄州市)에서 연산 30만 대 규모의 창저우공장 준공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설영흥 현대차그룹 고문, 국가공신부 장펑(张峰) 수석 엔지니어, 수이쩐장(隋振江) 베이징시 부시장, 자오커즈(赵克志) 허베이성 서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 샹리광(商黎光) 창저우시 서기, 쉬허이(徐和誼) 베이징현대 동사장이 준공식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준공식에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쉬허이(徐和誼) 베이징현대 동사장을 비롯해 자오커즈(赵克志) 허베이성 서기, 수이쩐장(隋振江) 베이징시 부시장 등 중국 정관계 인사들과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 현대차 및 협력사 임직원, 현지 딜러 등 800여 명이 참석했다.

정몽구 회장은 창저우공장 준공을 계기로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누적 판매 천만대 시대를 향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정몽구 회장은 준공식 기념사에서 "베이징현대는 한·중 경제협력의 상징으로서 지난 2002년 이후 올해 8월 생산판매 누계 800만대를 돌파했다"라며, "오늘 연산 30만대 규모의 창저우공장 가동으로 현대차그룹은 중국에서 총 8개의 완성차 공장을 통해 연간 240만대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창저우공장은 최첨단의 친환경·스마트 공장으로 세계 최초로 생산되는 '신형 베르나'를 포함해 중국 소비자를 위한 고품질의 신차를 생산할 계획"이라며, "이번 창저우공장 준공식을 계기로 베이징현대의 새로운 도약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수이쩐장(隋振江) 베이징시 부시장은 "창저우공장은 베이징현대의 지속적인 발전을 가져오는 동시에 창저우의 산업발전을 이끄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지난 2002년 10월 18일 회사 설립 이후 이날 정확히 중국 시장 진출 14주년을 맞이한 현대차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빠른 성장세를 거듭하며 지난 8월 누적 생산판매 800만대 돌파라는 대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현대차는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중국에서 신공장ㆍ신모델ㆍ신전략을 바탕으로 미래 시장을 주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먼저 허베이성 창저우공장을 시작으로 내년 완공될 충칭공장까지 신규 공장을 성공적으로 가동해 중국 자동차 시장의 양적 확대에 대비하는 한편, 이들 신공장에서 우수한 품질의 다양한 전략 신차를 선보이며 현지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는 전략이다.

(사진 설명 :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창저우공장의 첫 번째 생산 모델인 위에나에 기념 사인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현대차는 창저우공장의 첫 번째 생산 모델인 중국 전략 소형 신차 '위에나(悦纳, 영문명 신형 베르나, 프로젝트명 YC)'를 처음 공개하며 향후 공격적인 신차 출시를 통한 시장 공략의 의지를 밝혔다.

또한 ▲고객 서비스 향상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 강화 ▲차량용 IT 서비스 확대 ▲판매 네트워크 확장 ▲친환경차 라인업 보강 ▲젊은 고객층 집중 공략 등으로 구성된 미래 핵심 전략 '블루 멜로디(Blue Melody)'를 발표했으며, 이를 통해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중국 내 메이저 업체로 도약할 계획이다.

현대차 창저우공장은 2012년 베이징3공장 준공 이후 4년 만에 건설된 현대차의 4번째 중국 생산거점으로, 베이징에서 동남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허베이성 창저우에 자리 잡았다.

베이징에 생산거점을 가지고 있는 현대차에 창저우공장은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다.

허베이성은 중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징진지(京津冀, 베이짚톈진·허베이 등 수도권 약칭) 광역개발 정책의 핵심 지역으로, 공항, 철도, 도로 등 인프라 건설이 활성화되는 등 신규 투자가 집중되고 있다.

특히 징진지 경제권은 연간 역내 총생산이 1조 달러를 넘는 중국 제 3의 경제권으로, 향후 중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창저우공장은 현대차 베이징공장과 거리가 200여km에 불과해 기존 부품 협력업체를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부품 물류기지가 있는 톈진항과 인접해 기존 거점들과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창저우 지역은 5개 간선철도와 7개 고속도로가 연결돼 최적의 물류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연산 30만대 규모의 창저우공장은 192만㎡(약 58.1만평) 부지에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 공장 등 완성차 생산설비와 엔진공장, 주행시험장 등 부대시설을 포함해 총 건평 27만㎡(약 8.3만평) 규모로 완공됐다.

현대차는 지난해 4월 공장 착공에 들어간 지 18개월 만인 이달부터 현지 전략형 신차 위에나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장 가동에 들어갔다.

창저우공장은 내년 20만대 규모의 생산을 시작으로, 향후 전략형 SUV 모델 등을 추가 투입해 2018년엔 연간 30만대로 생산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볼보자동차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1만 대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BMW 스타트업 개러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서울 로보틱스'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시행하는 '전략기술형 국제 공동 R&D 사업' 글로벌 수요 연계형 업체로 선정됐다.
쉐보레(Chevrolet)는 12월 한 달간 '소중한 당신과 함께, 쉐보레 (Thank you for your love)'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럭셔리 4인승 쿠페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 450 4MATIC 쿠페', 고성능 AMG 쿠페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53 4MATIC+ 쿠페'를 비롯한 쿠페 2종과 '
마세라티는 슈퍼 스포츠카 'MC20'의 사전 공개 행사인 'MC20 로드쇼(Road Show)'를 오는 12월 5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MC20 특별 공간에서 전국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