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텍그룹, KT와 공조시스템 교체시장 활성화 위한 양해각서 체결

신명진 2016-10-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오텍그룹(회장 강성희)은 ㈜KT와 '빌딩, 공장, 공조시스템 교체시장 판매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KT 동수원빌딩에서 진행된 이번 체결식에는 현병택 캐리어에어컨 대표와 이준성 KT 경기법인사업단장 등이 참석했다.

주요 내용은 ▲유무선 통신서비스 및 부가서비스, ▲IoT 융복합 종합 통신, ▲중앙식 냉동기 고객대상 에너지 효율화 사업, ▲자체 에너지 효율화 사업(LED, 태양광, 지열등), ▲케이티 에스테이트(kt estate Inc.) 사업에 대한 협력 등이다.

오텍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캐리어에어컨 등 계열사 제품에 KT의 유무선 통신서비스와 사물인터넷(IoT) 융복합 종합통신을 적용한다. KT의 IoT 플랫폼을 통해 캐리어에어컨 제품에 접속하고 제어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오텍그룹은 KT의 에너지 효율화 사업에 컨설팅을 제공한다. KT의 '냉난방 에너지 효율화 사업'은 병원, 호텔, 산업시설 등 냉난방 사용량이 많은 사업장에 ICT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비용을 줄이는 사업이다.

오텍그룹은 이미 냉난방공조기기, 맞춤형 빌딩솔루션, 파킹시스템 등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BIS(빌딩 인더스트리얼 시스템) 전문기업으로 거듭났다. KT와의 이번 협약은 오텍그룹의 에너지 솔루션 기술이 국내 BIS 시장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다.

강성희 오텍그룹 회장은 "오텍그룹과 KT가 이번 양해각서로 스마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동반 성장하는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전하며 "오텍그룹은 향후 KT 및 KT에스테이트와 대형 건설현장 및 일반산업체의 장비교체 및 발주사업에서 협업을 이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내연기관의 완전연소를 도와주는 연소촉진장치 '에코플라즈마'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희금은 지난 19일 이 제품의 유통을 담당할 별도 법인 설립을 마치고 본격적인 자동차 렌탈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환경 문제가 국내외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한 중소기업이 17년의 연구개발을 통해 만든 친환경 연소촉진장치가 뛰어난 성능으로 세계 각국에서 호응을 얻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했다.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는 '2017 대한민국전시산업전(2017 Korea Exhibition Industry Expo)'에 참가해 '심토스'를 소개했다.
(주)아이쓰리는 '2017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주최: 특허청, 주관: 한국발명진흥회)'에 참가해 고강도 원터치 철근 커플러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