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화물공제조합, '대형 상용차량 첨단안전장치 시범사업' 업무 협약 체결

최상운 2016-11-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공제조합(이하 화물공제조합)과 '대형 상용차량 첨단안전장치 시범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 유재영 전무, 화물공제조합 신한춘 회장)

이날 오전 화련회관(서울시 서초구 소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 유재영 전무와 화물공제조합 신한춘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여해 대형 상용차 안전 운행을 위한 첨단안전장비 장착 사업의 적극 지원을 다짐했다.

시범사업 기간 동안 국토부 산하 기관인 화물공제조합은 첨단안전장비의 장착 비용을 지원하며 현대자동차는 시범 사업에 참여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전국 상용 블루핸즈를 통해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단, 장착비용 지원 및 무상점검 서비스 제공 대상 차량은 적재 중량 10톤 이상 영업용 화물차 중 화물공제조합에서 선정한 6,750대에 한함)

이번 시범사업 참여 차량에는 ▲전방충돌경고시스템(FCWS, 주행 중 장애물 감지 시 추돌 위험 경고) ▲차선이탈경보시스템(LDWS, 방향지시등 조작 없이 차선 이탈 시 운전자에게 경고)이 적용돼 상용차 운전자들의 안전 주행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업무 협약의 일환으로 이달 중순경 남양연구소에서 화물공제조합 시·도 이사장단 및 임직원을 대상으로 '안전사양 교육 및 체험'을 실시해 첨단안전장치에 대한 정보 및 필요성을 공유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고객의 안전한 운전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는 누적 참관객 약 1만 2천여 명이 방문,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수소산업의 우수 기술·제품을 알리고, 새로운 비즈니스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올해 상반기 케이카에서 거래된 중고차를 분석한 결과, 상반기 중고차 시장 키워드로 'H.O.M.E'를 선정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의 자동차 전문지에서 '매우 뛰어난 차'로 호평받았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AV인 뉴 X5 xDrive45e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오는 7월 15일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올해 첫 '뉴 3시리즈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데이(#THE3DAY)'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