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프리미엄 고속버스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개통식 개최

최상운 2016-11-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25일 서울고속터미널과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고속버스 '유니버스 프레스티지' 개통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개통식 행사를 통해 부산 및 광주행 프리미엄 고속버스의 첫 운행이 시작됨에 따라 여행객들은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게 됐다.

프리미엄 고속버스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현대자동차가 고객들의 고급 버스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편의시설과 서비스를 보완해 개발한 차량이다.

현대자동차의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등 능동적인 안전사양 전차량 기본 적용 ▲항공기 1등석 수준의 최고급 독립 시트 적용 ▲좌석마다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10.1인치 LED 모니터 등을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우선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는 21인승(우등고속버스 28인승)으로 승객 좌석 공간이 넉넉할 뿐만 아니라, 승객 사생활 보호를 위해 좌석별 보호쉘과 옆좌석 가림막 등을 설치해 좌석별로 독립 공간을 조성한다.

특히 각각의 좌석에는 최대 160도까지 기울어지는 전자동 좌석 조정과 방향 조절식 목 베개, 개인 테이블, 독서등, USB 충전단자 등이 적용돼 승객에게 최상의 안락감을 제공한다.

또한 전 좌석에 10.1인치 대형 LED 모니터를 장착해 영화, TV, 음악,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해 여행 중 이용객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유니버스 프레스티지'에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이름에 걸맞는 최첨단 안전 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전방 차량 근접 시 자동으로 제동장치를 제어해 추돌사고를 예방하는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을 비롯 ▲차선 이탈 시 운전자에게 진동과 소리로 알려주는 '차선이탈경보장치' ▲회전 구간에서 브레이크와 엔진출력을 제어해 주행안전을 돕는 '차체자세제어장치' 등이 적용됐다.

이 밖에 비상 상황 발생 시 승객의 탈출을 도와주는 비상망치를 총 8개 비치해모든 승객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니버스 프레스티지를 통해 그 어떤 버스보다도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하여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하실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 날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한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서울~부산 하루 왕복 12회, 서울~광주 구간 하루 왕복 20회 운행된다. 요금은 우등고속버스 대비 1.3배가 적용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오토파츠 전문 브랜드 712빌드(대표 최민우)는 '마운틴탑 렉스턴 스포츠 전용 슬라이딩 커버'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그랩(Grab)은 1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해양투자조정부 청사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달식'을 갖고, 전기차 기반의 카헤일링(Car Hailing)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세계적인 혁신 대학 미네르바 스쿨과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자동차 정보 이미지 검색 기능'의 베타 서비스 구축에 착수한다.
현대자동차가 1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 시상식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중형 SUV QM6가 5개월 연속 국산 중형 SUV 시장에서 월간 판매 2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