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3년 연속 '중국 최우수 자동차기업' 선정

최상운 2016-12-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그룹은 지난 10일 발표한 중국사회과학원의 기업공익발전지수 평가에서 3년 연속 자동차기업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체 기업 순위는 3위를 기록했는데, 이는 현대차그룹이 중국에 진출한 이후 거둔 가장 높은 성적이다.

중국사회과학원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과 사회공헌활동을 평가하는 중국 내 가장 권위 있는 사회공헌사업 평가기관으로, 매년 기업사회책임발전지수와 기업공익발전지수라는 두 가지 평가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중국사회과학원은 이번에 발표된 기업공익발전지수를 통해 국유기업 100개, 민영기업 100개, 외자기업 100개 등 총 300개 기업의 금년 사회공헌활동을 평가하고 그 점수와 순위를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한·중 대표 경제협력기업으로서 중국 내 사회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참여한 공로를 높이 인정받아, '기업공익발전지수'가 처음 시행된 2014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으로 자동차기업 1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전체 순위는 2014년 17위에서 지난해 5위로 비약적으로 상승했으며 올해도 그 기세를 이어가 3위를 기록, 전체기업 톱3의 영예도 함께 안았다.

현대차그룹은 내몽고 사막화 방지사업인 현대그린존 사업과 재해 및 빈곤지역 주택 재건사업인 기아가원 사업을 각각 9년, 8년 장기간 운영하고 있으며, 교통안전 의식 제고를 위한 기아 키즈오토파크, 중국 세계문화유산 보호활동, 부모가 외지로 나가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농촌 유수(留守)아동 보호활동 등 신규 사회공헌사업들을 꾸준히 추가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의 대표적 사회공헌 사업인 '내몽고 사막화 방지'사업의 경우, 기후 변화 등 영향으로 사막화된 지역에 현지 환경에 적합한 토종 식물을 파종하며 녹지화한 공로를 인정받아 중국사회과학원이 선정하는 'BEST 50 공익 브랜드'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3위에 올랐다.

또한 현대그린존, 기아가원, 중국 세계문화유산 보호활동, 유수아동 보호활동 등 주요 사회공헌활동에 한·중 대학생, 임직원, 고객, 딜러 등으로 구성된 봉사단을 파견해 해당 사회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참여를 증대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총 10,460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중국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섰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그린존, 기아가원 등 장기간 사업에서의 오랜 노력과 유수아동 보호사업과 같은 중국사회에 필요한 신규 활동 운영으로 현대차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이 진정성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중 경제협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중국인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11월 중국 주요 국가기관이 후원하고 중국신문사가 주최하는 중국 기업사회책임 국제포럼에서 사회책임 이행과 사회공헌활동을 인정받아 '가장 책임감 있는 기업'에 7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5월 2만 3,272대 보다 17.5% 증가, 2019년 6월 1만 9,386대 보다 41.1% 증가한 2만 7,350대로 집계됐으며 2020년 상반기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개월간 연기했던 대회의 개막전을 개최한다.
쌍용자동차가 11번가와 협력, 리미티드 에디션을 비롯한 티볼리 전 모델을 비대면(untact) 구매할 수 있는 맞춤형 구매혜택을 제공한다.
시트로엥이 현지시각 지난 달 30일, 해치백과 SUV를 새롭게 해석한 크로스오버 '뉴 C4'와 전기차 버전인 '뉴 ë-C4(뉴 이씨포)'를 온라인 론칭행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폭스바겐코리아의 베스트셀링 SUV 티구안이 지난 6월 총 1,200대 이상을 판매하면서 수입 SUV 모델 중 최초로 누적 판매 5만 대를 돌파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