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사물인터넷 블랙박스 'F800 에어'로 'CES 2017' 혁신상 수상

최영무 2017-01-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팅크웨어㈜(Thinkware, 대표 이흥복)의 글로벌 블랙박스 브랜드 '팅크웨어 대시캠(THINKWARE Dash Cam)'이 미국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2017'에서 차량 내부용 오디오∙비디오 부문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CES 혁신상'은 세계 3대 IT 전시회 중 하나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의 출품 제품을 대상으로 미국가전협회(CEA)와 미국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제품의 기술력과 디자인을 평가해 선정하는 상이다. 이번에 수상한 제품은 '팅크웨어 대시캠 F800 에어(THINKWARE Dash Cam F800 Air, 이하 F800 에어)'로 CES 2017에서 선 공개 될 예정이다.

'F800 에어'는 사물인터넷(IoT) 콘셉트를 결합해 커넥티드 카 환경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F800 에어'는 통신 연결을 통해 긴급 상황을 비상 연락처에 알리는 '긴급상황 알림 서비스'와 주차 중 충격 등 문제가 생기는 경우 운전자가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알림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팅크웨어의 위치기반서비스(LBS) 기술력을 기반으로 특정 지역 진출입시 알려주는 '지오 펜스(Geo Fence)' 기능과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분석해 안전운전을 돕는 '운행 리포트 서비스'도 지원한다.

첨단 기능을 탑재한 만큼 이를 디자인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F800 에어'는 알루미늄 소재의 원형 카메라 모듈과 'U'자형으로 감싸는 본체가 결합된 형태로 모던한 감성 디자인을 지향했다. 프레임 타입의 구조로 많은 신기술을 탑재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슬림 하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회사는 기존 블랙박스에서 볼 수 없었던 획기적인 기술력과 디자인을 인정받아 이번 CES2017 혁신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전했다. F800 에어는 CES2017에서 선 공개 된 후 올해 안에 해외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팅크웨어는 "이번 수상을 통해 팅크웨어 블랙박스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전 세계적으로 블랙박스는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를 지켜주는 중요한 요소로 강조되고 있는 만큼,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앞으로도 블랙박스 기술 트렌드를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가 22일 오후 1시(독일 현지 시각)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Mercedes me media) 사이트를 통해 새로운 전동화 전략을 발표했다.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가 23일(미국 현지 시각), 현재 소프트웨어 리콜이 진행 중인 2017-2019년식 쉐보레 볼트EV 모델에 대한 새로운 리콜 조치를 단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자사 QM6가 출시 2년여 만에 LPG 차량 누적 출고 대수 6만 대를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쌍용자동차가 새롭게 정립한 디자인 비전과 철학이 담긴 차세대 SUV 'KR10'의 디자인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어린이들이 상상하는 미래 모빌리티를 실제 모형의 차량으로 제작 및 전시하는 '제6회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Brilliant Kids Motor Show)'의 참가 작품을 오는 8월 31일(화)까지 온라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