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사물인터넷 블랙박스 'F800 에어'로 'CES 2017' 혁신상 수상

최영무 2017-01-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팅크웨어㈜(Thinkware, 대표 이흥복)의 글로벌 블랙박스 브랜드 '팅크웨어 대시캠(THINKWARE Dash Cam)'이 미국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2017'에서 차량 내부용 오디오∙비디오 부문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CES 혁신상'은 세계 3대 IT 전시회 중 하나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의 출품 제품을 대상으로 미국가전협회(CEA)와 미국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제품의 기술력과 디자인을 평가해 선정하는 상이다. 이번에 수상한 제품은 '팅크웨어 대시캠 F800 에어(THINKWARE Dash Cam F800 Air, 이하 F800 에어)'로 CES 2017에서 선 공개 될 예정이다.

'F800 에어'는 사물인터넷(IoT) 콘셉트를 결합해 커넥티드 카 환경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F800 에어'는 통신 연결을 통해 긴급 상황을 비상 연락처에 알리는 '긴급상황 알림 서비스'와 주차 중 충격 등 문제가 생기는 경우 운전자가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알림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팅크웨어의 위치기반서비스(LBS) 기술력을 기반으로 특정 지역 진출입시 알려주는 '지오 펜스(Geo Fence)' 기능과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분석해 안전운전을 돕는 '운행 리포트 서비스'도 지원한다.

첨단 기능을 탑재한 만큼 이를 디자인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F800 에어'는 알루미늄 소재의 원형 카메라 모듈과 'U'자형으로 감싸는 본체가 결합된 형태로 모던한 감성 디자인을 지향했다. 프레임 타입의 구조로 많은 신기술을 탑재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슬림 하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회사는 기존 블랙박스에서 볼 수 없었던 획기적인 기술력과 디자인을 인정받아 이번 CES2017 혁신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전했다. F800 에어는 CES2017에서 선 공개 된 후 올해 안에 해외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팅크웨어는 "이번 수상을 통해 팅크웨어 블랙박스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전 세계적으로 블랙박스는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를 지켜주는 중요한 요소로 강조되고 있는 만큼,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앞으로도 블랙박스 기술 트렌드를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가 비 핵심자산 매각 등 자산에 대한 구조조정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 및 투자재원 확보의 일환으로 서울서비스센터에 대한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윈도우 필름 솔루션 전문 기업 ㈜레이노 코리아가 기존 경기도 과천에 위치했던 프리미엄 직영 대리점 '레이노 랩(RAYNO LAB)'과 함께 본사 사옥을 분당으로 확장 이전하며 새롭게 오픈했다.
㈜불스원이 DIY 교체가 가능한 온라인 전용 수입차 에어컨∙히터 필터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멤버십 프로그램 'BMW 밴티지(BMW Vantage)'의 고객 체험단을 모집한다.
마세라티는 6월 1일부터 30일까지 전국 9개 전시장에서 '마세라티 익스클루시브 드라이빙 프로모션(Maserati Exclusive Driving Promotion)'을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