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 폭스바겐, 완전자율주행 가능한 순수 전기차 'I.D. 콘셉트 카' 공개

최상운 2017-01-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은 2017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7에서 'We are always on' 슬로건을 앞세워, 기존의 고객과 자동차 사이의 고전적인 관계를 디지털화 시대에 맞는 새로운 모바일 커뮤니티로 확장하는 다양한 기술들을 소개한다.

폭스바겐 CES 전시의 초점은 바로 사용자와 사용자의 개인화된 디지털 환경 설정에 있다. 방문객들은 폭스바겐 에코시스템이라는 디지털 플랫폼 상에서, 폭스바겐 유저-ID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자신들의 개인화된 정보를 폭스바겐의 어떤 차량에도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또한 폭스바겐은 3D 디지털 콕핏(The Volkswagen Digital Cockpit, 3D), 아이트래킹(Eyetracking) 및 AR 헤드업 디스플레이(AR Head-up Display) 등과 같은 미래의 직관적인 컨트롤 기능을 함께 소개한다. 이러한 모든 기능들은 새로운 시대의 자동차, I.D.에서 구현되는데, I.D.는 순수 전기자동차로, 디지털 네트워킹 기능과 혁신적인 컨트롤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모델이다. I.D.는 커넥티드 커뮤니티, 직관적 유용성, 스마트한 지속가능성, 자율주행까지 폭스바겐의 혁신 분야를 통합한다.

이상적인 I.D. 콘셉트카는 완전히 새로운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한다. 폭스바겐은 MEB (Modular Electric Drive Kit) 플랫폼을 I.D.를 통해 처음으로 도입했고, I.D.는 최대 600Km의 구동 범위를 갖춰 배출가스가 없는 친환경적인 드라이빙을 가능하게 한다. I.D.는 장거리 주행 전기차의 선구자일 뿐만이 아니라, 동시에, I.D는 커넥티비티와 사용자 운영 컨셉의 표준을 설정한다.

I.D.의 생산 라인 리더인 크리스천 센거(Christian Senger)는 "이번 CES에서 폭스바겐이 보여주고 있는 다양한 혁신은 I.D. 에서 찾아볼 수 있다"며, "I.D의 양산 모델은 2020년에 론칭할 예정이며, CES를 통해 선보이는 차는 2025년과 연결되어 있는데,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I.D. 파일럿' 드라이빙 모드를 제공하는 첫 번째 폭스바겐 콘셉트카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CES에서 소개하는 '인터랙티브 익스피리언스(Interactive Experience)'는 기존에 이미 골프 R 터치 (CES 2015)와 버디(BUDD-e)를 통해 공개한 운영 콘셉트의 논리적인 확장이다. 그 예로, 폭스바겐의 3D 디지털 콕핏이 공개될 것이다. 이 디지털 콕핏은 두 개로 겹쳐진 스크린을 통해 깊이 있으면서도 뛰어난 이미지 퀄리티를 제공한다.

방문객들은 또한 CES 폭스바겐 앱(iOS및 Android용)을 사용해 라이브 체험을 할 수 있다. 폭스바겐 앱이 제공하는 새롭고 혁신적인 기능을 통해 이번 전시를 위해 설정된 폭스바겐 유저-ID 등, 자신만의 프로필을 제작할 수 있다. 개별 사용자 스테이션에서는 개인 ID를 쉽고 빠르게 설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선호하는 주변 조명 설정을 선택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모든 설정은 온라인으로 저장된다. 커넥티드 카에서 방문객들은 개인적인 설정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아이트래킹은 터치와 제스쳐 컨트롤, 이 두 가지를 통해 자동차의 기능이 얼마나 빠르고 쉽게 운영될 수 있는지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결과적으로, 현실과 가상 세계는 하나의 AR 헤드-업 디스플레이에서 통합된다. 그것은 가상의 인포메이션 그래픽을 차 앞에 투영시킨다. 길 위에 자연스럽게 정보를 위치 시킴으로써, 운전자가 그것을 한 번에 이해하고 더 쉽게 운전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이것은 운전자의 방해요소를 상당 부분을 제거시킨다.

이번 CES를 통해 폭스바겐은 공급 업체들의 생태계가 폭스바겐 생태계와 완벽하게 들어맞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인간, 자동차, 환경은 폭스바겐 유저-ID를 통해 상호 연결된다. 유저-ID를 통해, 운전자들은 개인 차량은 물론 렌터카 등 어떠한 차량을 이용하더라도 해당 차량이 폭스바겐 차량이라면 서비스 공급 업체도 상관없이 어디서든 자신들의 개인화된 정보를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으며, 서비스를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것은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사용자 경험을 만들어낼 것이다.

직관적인 컨트롤 없이 인포테인먼트 경험은 있을 수 없다. 폭스바겐 브랜드의 개발부문 총괄 담당인 프랭크 웰쉬(Frank Welsch)는 "디지털 시대에서도, 폭스바겐의 목적은 일관된다. 사용자의 이용방식은 간단해야 하며, 인체공학적으로 완벽해야 한다. 이러한 목적을 염두 해두면서, 우리는 지속적으로 인간과 자동차 간의 커뮤니케이션 통로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부분의 폭스바겐 모델에는 디지털 네트워킹 기능인 앱커넥트가 탑재돼있다. 사용자가 어떤 스마트 폰을 사용하든 모든 기기는 미러링크(MirrorLink), 안드로이드오토(AndroidAuto)또는 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를 통해 통합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가 2030 세대의 차량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한 새로운 구매 프로그램인 '스타트 플랜' 프로그램을 출시한다.
캐리어냉장(회장 강성희)이 국내 최초로 에어컨 가동 없이도 공기청정기능을 단독으로 가동할 수 있어 사계절 내내 사용 가능한 차량용 '인버터 분리형 무시동 에어컨'을 출시한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대표 이계웅)가 7월부터 최대 규모의 정비 서비스 센터를 보유한 경기도 북ž동부의 새로운 거점 '할리데이비슨 남양주점'을 정식 오픈한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대표이사 조규상)는 메르세데스-벤츠 뉴 악트로스 최상위 특별 모델 '메르세데스-벤츠 뉴 악트로스 Edition 1'을 한정 판매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아우디의 고성능 플래그십 세단, '더 뉴 아우디 S8 L TFSI (The new Audi S8 L TFSI)'를 7월 1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