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순수전기차 '볼트EV', 2017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최상운 2017-01-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쉐보레(Chevrolet)는 미국 현지시각 9일, 혁신적인 주행거리와 첨단 시스템을 앞세운 순수전기차 볼트EV(Bolt EV)가 2017 북미국제모터쇼(NAIAS: North America International Auto Show) 개막과 동시에 '2017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1994년을 시작으로 올해 23년째를 맞이하는 '북미 올해의 차'는 북미에서 활동중인 자동차 전문기자 60여 명의 심사위원으로 구성, 제품의 혁신성, 디자인, 안전성, 성능, 기술 등 다양한 평가 항목에 대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올해의 차를 선정한다.

쉐보레 볼트 EV는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383km 의 1회 충전 주행거리와 합리적인 가격, 그리고 첨단 기술을 통해 제고된 효율성 및 안전성 등 다양한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한국지엠 제임스 김(James Kim) 사장은 "북미 올해의 차 역사상 최초로 순수전기차인 볼트EV가 수상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볼트 EV만의 탁월한 가치를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되어 기쁘다"라며, "올해 한국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는 볼트EV의 혁신적인 기술이 국내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꾸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내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는 볼트EV는 이미 모터트렌드(Motor Trend) '2017 올해의 차', 그린카저널(Green Car Journal) '2017 올해의 친환경차',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 '2017 베스트 자동차 TOP 10' 에 연이어 선정되며 친환경성 뿐만이 아닌, 제품력과 상품성 측면에서도 기존 자동차와 차별화되는 탁월한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볼트 EV는. 지난해 12월 환경부를 통해 383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인증 받으며 기존 전기차의 두 배에 달하는 주행거리를 통해 본격 전기차 시대를 열 것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첨단 커넥티비티 기술을 대폭 도입해 실용적이면서도 개인화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고용량 전기 모터에 기반한 전동 드라이브 유닛과 고효율 대용량 배터리 시스템이 전기차 전용 차체와 결합, 획기적인 주행거리와 더불어 200마력에 달하는 최고출력과 36.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 SM6 모델이 쌍둥이 모델 탈리스만이 5월 17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되는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월드 스타들의 의전차량으로 제공된다.
2017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은 오는 7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COEX에서 자동차 튜닝·애프터마켓 전문 전시회인 '2017 서울오토살롱'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이 베이킹소다 성분을 사용해 차량 내 유해세균 및 생활악취 감소에 도움을 주고, 미세먼지 유입을 차단하는 '불스원 베이킹소다 에어컨&히터 필터'를 출시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가 직접 주최하는 '2017 KARA 짐카나 챔피언십' 시리즈 그 첫 라운드가 오는 5월 28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화성 오토시티에서 열린다.
폭스바겐은 오스트리아 뵈르테제에서 열리는 '2017 GTI 축제' 에서 전세계 20만 명의 GTI 팬들이 참여한 가운데 향후 출시를 앞둔 다양한 GTI 모델들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