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순수전기차 '볼트EV', 2017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최상운 2017-01-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쉐보레(Chevrolet)는 미국 현지시각 9일, 혁신적인 주행거리와 첨단 시스템을 앞세운 순수전기차 볼트EV(Bolt EV)가 2017 북미국제모터쇼(NAIAS: North America International Auto Show) 개막과 동시에 '2017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1994년을 시작으로 올해 23년째를 맞이하는 '북미 올해의 차'는 북미에서 활동중인 자동차 전문기자 60여 명의 심사위원으로 구성, 제품의 혁신성, 디자인, 안전성, 성능, 기술 등 다양한 평가 항목에 대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올해의 차를 선정한다.

쉐보레 볼트 EV는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383km 의 1회 충전 주행거리와 합리적인 가격, 그리고 첨단 기술을 통해 제고된 효율성 및 안전성 등 다양한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한국지엠 제임스 김(James Kim) 사장은 "북미 올해의 차 역사상 최초로 순수전기차인 볼트EV가 수상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볼트 EV만의 탁월한 가치를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되어 기쁘다"라며, "올해 한국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는 볼트EV의 혁신적인 기술이 국내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꾸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내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는 볼트EV는 이미 모터트렌드(Motor Trend) '2017 올해의 차', 그린카저널(Green Car Journal) '2017 올해의 친환경차',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 '2017 베스트 자동차 TOP 10' 에 연이어 선정되며 친환경성 뿐만이 아닌, 제품력과 상품성 측면에서도 기존 자동차와 차별화되는 탁월한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볼트 EV는. 지난해 12월 환경부를 통해 383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인증 받으며 기존 전기차의 두 배에 달하는 주행거리를 통해 본격 전기차 시대를 열 것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첨단 커넥티비티 기술을 대폭 도입해 실용적이면서도 개인화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고용량 전기 모터에 기반한 전동 드라이브 유닛과 고효율 대용량 배터리 시스템이 전기차 전용 차체와 결합, 획기적인 주행거리와 더불어 200마력에 달하는 최고출력과 36.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푸조의 한국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푸조 토탈 팀의 시릴 디프리와 데이빗 카스테라가 푸조 3008 DKR 로 '2017 실크 웨이 랠리' 대회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작년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고 25일
현대자동차가 에스.엠.엔터테인먼트와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로, 가수를 비롯한 연예인들이 차량 안에서 방송을 진행할 수 있는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를 공개했다.
현대엠엔소프트가 조작성을 높이고 더 커진 지도 화면과 뛰어난 그래픽을 적용한 '지니 넥스트 V5'를 출시한다.
넥센타이어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에서 2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는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지난 달 서울옥션 한정판 경매에서 뉴 5시리즈 딩골핑 에디션을 구매 고객을 위한 특별한 차량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