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안, 가벼운 무게-승차감 모두 갖춘 휴대용 유모차 '레이' 론칭

신두영 2017-01-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대표 유모차 브랜드 리안(RYAN)이 가벼운 무게와 승차감을 모두 갖춘 휴대용 유모차 '레이(RAY)'를 새롭게 선보이고, '11번가'와, '에이원공식쇼핑몰'에서 론칭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휴대용 유모차 '레이'는 신생아부터 36개월(15kg)까지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 유모차로 4.9kg의 가벼운 무게에, 넓은 와이드시트와 이너시트 패드를 장착해 아이가 오래 사용해도 편안할 수 있도록 승차감을 높였으며, 주행 시 안정감을 살려주는 '15.5cm 대형바퀴'와 '4바퀴 서스펜션'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 유모차 패션 트렌드 리더로 많은 인기를 얻어온 리안은 이번 휴대용 유모차 '레이'에도 최신 트렌드를 접목했으며, 그간 분석해온 국내 소비자 취향을 적극 반영해 그 디자인이 돋보인다.

오랜 사용에도 질리지 않는 미네랄 화이트 컬러 프레임과 바퀴에 차양 및 시트를 고급스러운 멜란지 원단으로 '에쉬 그레이', '리치 브라운', '네이비 블루'까지 3가지 색상으로 선보였다.

이외에도, 사용 중 손 미끄러짐을 방지할 수 있는 '논슬라이딩 핸들바'를 채택했으며, '2단계 발판조절 시스템', '5단계 풀 차양막', '등받이 나노 각도조절', '0.5초 슬림 퀵폴딩' 등 휴대용 유모차가 갖추기 어려운 다양한 기능을 한번에 모두 탑재 했다.

㈜에이원에서는 휴대용유모차 '레이' 출시에 맞춰, '11번가'와 '에이원 공식쇼핑몰'에서 오는 15일(일)까지27%할인된 18만 8천원에 판매하며, 사은품으로 4만 원 상당의 전용 방풍커버를 사은품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아이와 함께 나들이 시 아이의 안전을 위한 안전장비인 카시트를 꼭 확인할 필요가 있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이 CGV와의 제휴 프로모션을 통해 전국 5개 CGV 상영관 내 '밸런스온 존'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뉴나 카시트 '레블 플러스'가 유럽 안전기관인 'ADAC'과 독일정부 소비자기관 '슈티프퉁 바렌테스트'로부터 안전인증을 획득을 기념해 이벤트를 실시한다.
벤틀리오가닉(Bentley Organic) 국내총판 ㈜엘리콘(대표 서종원)에서는 킨텍스 2전시장에서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는 '제26회 맘앤베이비 엑스포'에 참가해 유기농 베이비스킨케어 '벤틀리오가닉'을
주인공 태오와 인간세계를 위협하는 디펙터와의 운명을 건 승부를 그린 애니메이션 '드래곤 에그'가 11월 6일부터 11월 27일까지 매주 월,화 오후 5시부터 5시 30분까지 KBS2 TV에서 스페셜 편성되어 한 달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