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크, 휘닉스평창에 리조트분야 최대 규모 디지털사이니지 광고매체 도입

김다현 2017-01-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경기장으로 선정된 '휘닉스파크'에 뉴미디어 디지털사이니지 광고 매체가 대규모로 도입됐다. 국내 종합 리조트에 70여 개 규모로 광고용 디지털 사이니지가 대량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스마트사이니지 솔루션 전문기업 노크(대표 김정호)는 휘닉스호텔&리조트와 함께 스키장과 워터파크,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 대표 종합리조트 '휘닉스 평창'을 뉴미디어 광고 플랫폼의 격전지로 선택했다.

'휘닉스파크'가 주효한 차세대 광고매체로 선택된 가장 큰 이유는 내년 2월 개최되는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프리스타일 종목의 경기장으로 휘닉스파크 스키장이 낙점됐기 때문이다. 휘닉스파크의 보광 스노경기장은 이번 평창올림픽 경기장 중 가장 많은 수용인원인 1만 8천 명의 관람객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이다.

거기에 연간 20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을 보유하고 있는 평창휘닉스파크의 휴양 레포츠 시설로서의 명성도 힘을 보탰다. 이곳 방문객들은 주로 단체, 가족, 친구, 연인들 단위로 스키장과 워터파크, 골프장을 이용하는 구매력 높은 소비자 층이다.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하는 기존 옥외광고들과 달리 고객 타겟팅이 명확한 것.

광고집행에 있어 소비자 타겟팅은 매우 중요한 고려사항이다. 많은 기업들이 레저활동과 취미생활에 소위 '지갑을 여는' 2040 소비자들에게 효과적으로 광고를 노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연령대와 소비패턴의 소비자그룹은 광고 노출 대비 구매 전환율이 높은 타깃이자 능동적으로 SNS와 바이럴로 브랜드를 알리는 허브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번에 신설된 휘닉스파크의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는 기존의 정적인 옥외광고들과 달리 생동감 있는 광고영상과 스틸컷을 노출하는 데도 최적화돼 있다. 광고콘텐츠는 스키장, 워터파크, 리조트 3동, 식당가 건물 및 야외 매표소에 설치된 70여 개의 디지털 사이니지와 키오스크에 노출된다. 휘닉스파크 시설을 이용하는 내방객의 동선에 모두 노출되는 셈이다.

노크 김정호 대표는 "요즘은 보행자들이 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이동하기 때문에 전통적인 옥외광고의 노출효과가 떨어지고 있다"며 "반면 이번에 론칭한 휘닉스파크 뉴미디어 광고매체는 노출효과가 높은 공간과 구매력 높은 고객집단, 디지털 사이니지가 결합해 최상의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중소기업들은 COVID-19 –로부터 경기 침체에서 직원 건강, 향후 몇 달 동안 불확실한 기업 환경에 이르기까지 중대한 과제에 직면해 있다. 소비자 기술 협회®(CTA)®에서는 회원의 80%가 중소기업과 신생 기업
저스트코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유연한 업무 공간 제공 업체로써,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멤버들을 지원하고자 2020년 5월 멤버십 비용 15~30%를 감면하는 수백만 달러 규모의 안정패키지를 발표했다.
고품질 MR 및 다양한 녹음 편집기술로 190여개국에서 사랑 받고 있는 국내 1세대 스마트 싱(모바일 노래방) 앱 '싱잇(Singit)'(대표 금기훈)이 '전국민 4월 한달 무료 서비스'를 실시한다.
협업툴 잔디(JANDI)를 서비스하는 토스랩 (대표: 김대현)은 지난 1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 (NIPA)의 '코로나 19 대응 클라우드서비스 우선 지원 사업'에 선정되었다고 2일 밝혔다.
디지털 액세서리 브랜드 엘라고(elago,대표 앤드류 리)에서는 에어팟 프로가 잘 빠지지 않도록 도와주는 에어팟프로용 '이어팁 스키니'를 출시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