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자율주행차 개발 전담 '지능형안전기술센터' 신설

최상운 2017-02-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그룹이 미래 자동차의 핵심 영역인 자율주행차 연구개발을 전담하는 '지능형안전기술센터'를 신설한다.

현대차그룹은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핵심 기술 우위 확보는 물론 전 세계 공통적으로 적용 가능한 자율 주행 플랫폼을 개발, 글로벌 표준화를 선도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그룹의 이 같은 행보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ICT 기업들간의 경쟁구도가 치열한 자율주행 분야에서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는 복안으로 해석된다.

동시에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넘어 고객에게 이동의 완벽한 자유로움을 통한 보다 나은 삶이라는 가치를 제공 하겠다는 차원이다.

현대∙기아차는 연구개발본부 내 자율주행 개발 조직과 인력을 하나로 통합, 확대한 '지능형안전기술센터'를 신설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앞세워 시동부터 목적지 도착 후 주차까지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가 가능한 완전한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기존 첨단안전기술 담당 조직과 자율주행 선행연구 조직을 통합, '센터'급으로 위상을 격상하고, 관련 기술의 일관된 개발체계 구축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지능형안전기술센터'는 자율주행과 관련한 기초 선행부터 시험∙평가 그리고 본격적인 양산차 적용까지 자율주행기술과 관련한 전 과정 연구를 망라한다.

세부적으로 현재 양산 중인 스마트크루즈컨트롤, 차선이탈방지장치, 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 등 첨단운전자보조기술 고도화와 함께 상용화가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 핵심기술 연구 등을 진행한다.

특히 전 세계 어느 도로에서도 적용이 가능한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도 적극 추진하는 등 미래 자율주행차 개발 주도권 선점 노력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미국 GM에서 자율주행차 선행 및 양산화 개발을 초기부터 주도했던 이진우 박사를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 상무로 영입한다.

이진우 상무는 서울대 기계공학를 졸업한 뒤 KAIST 동역학 제어분야 석∙박사를 취득했으며, 2001년부터 미 코넬대에서 연구교수로 자율주행과 로봇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006년 이후에는 GM의 자율주행차 개발을 담당해 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코로나 19 재확산 여파가 국내 완성차 브랜드 판매량에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지난 18~20일 사흘간 터키 마르마리스(Marmaris)에서 개최된 '2020 WRC' 5차 대회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이하 현대팀)' 소속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선수가 준우승
기아차가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 딜러 주도형 모빌리티 서비스 '기아모빌리티(KiaMobility)' 시범 사업을 21일(월, 현지시간) 시작한다.
지난 20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상설코스(3.045km)에서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황진우(준피티드)가 4년 2개월여 만에 감격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은 1995년 르망24 시간 레이스 대회를 제패한 맥라렌 F1 GTR 레이스카를 기념하는 5대의 특별 주문형 스페셜 에디션 모델 '맥라렌 세나 GTR LM'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