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KOPLAS 2017] (주)유로비젼레이저, 플라스틱 용접 위한 레이저 선보일 예정

취재2팀 2017-02-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주)유로비젼레이저(대표 한상배)은 오는 3월 7일(화)부터 11일(토)까지 5일간 고양시 KINTEX 제1전시장에서 개최하는 '제24회 국제 플라스틱 고무산업 전시회(24th Korea International Plastics & Rubber Show, 이하 KOPLAS 2017)'에 참가해 플라스틱 용접 위한 레이저를 선보인다.

레이저를 이용한 플라스틱 용접의 기본 원리는 레이저 빔이 투과하는 광학적인 특성을 가지는 상부층 모재와 레이저 빔이 흡수하는 특성을 가진 하부층 모재가 위아래로 겹쳐지도록 배열하고, 여기에 레이저 빔을 상부에서 조사하게 되면 상부층을 투과한 레이저 빔이 하부층의 계면에 도달하여 하부 모재의 표면 온도를 상승시키게 되고 이 과정에서 발생된 열이 상부층으로 전이되어 두개의 모재가 용융되어 접합되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플라스틱의 접합을 위한 대표적인 공법으로는, 접착제를 이용한 방법과 초음파 및 진동의 마찰열을 이용한 방법, 열판을 이용한 방법 및 나사(Screw)를 체결하는 방법 등이 사용되어져 왔다. 그러나 이들은 저마다의 장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관 품질문제, 수밀문제, 버&보푸라기 발생, 생산 원가 상승, 제품 디자인의 제약 및 작업 환경문제, 낮은 생산성 등의 단점으로 인하여 대체공법에 대한 요구가 있어왔다.

레이저를 이용한 플라스틱의 용접 기술은, 위에서 언급한 기존의 플라스틱 접합 공법에 비하여 여러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수밀(리크)불량, 외관 품질문제, 버&보푸라기로 인한 문제 등을 해결하고 높은 접합강도를 달성할 수 있으며 설치 공간의 제약이 적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사출 공정에서의 사출변형 및 근본적인 문제점을 최소화하고 양상 공정에서의 안정적인 품질확보를 위해서는 제품의 디자인 단계에서부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여러 기술적인 요인들을 충분히 검토하고 고려하여야 신기술 적용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KOPLAS 2017은 24개국 485여 개사가 출품하며, 지난회 대비 10% 신장된 1,320여 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고 친환경소재부터 초정밀 가공기기까지 국내외 우수한 플라스틱 고무산업 최신 기자재가 한자리에 모일 것으로 보인다.

→ 'KOPLAS 2017'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파비는 Paper Art Block의 약자로 친환경 골판지와 지류를 주재료로 가위나 칼, 접착제 없이 조립해 만들 수 있는 인테리어소품 브랜드다.
요즘은 차 내부의 햇빛을 막기 위한 다양한 상품이 나오고 있다.
미국 헤드파이 커뮤니티 선호도 1위 브랜드 이어소닉스사의 국내 공식 수입처인 사운드캣은 '벨벳2'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미래산업은 4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7 한국전자제조산업전'에 참가해 이형부품 자동 삽입기 MAI-H8 등 다수의 신규 모델을 선보인다.
생활건강기기 전문기업 맥스케어가 공식 유튜브 채널 '리쏘'에서 '스마트 피트니스' 코너를 신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