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전기차 홍보대사로 임명된 미녀 배우는?

최상운 2017-02-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닛산자동차는 자사 첫 전기차 홍보대사로 배우 마고 로비(Margot Robbie)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마고 로비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모나코 그랑프리(Monaco Grand Prix) 서킷에서 닛산의 급진적인 100% 전기 스포츠카 블레이드글라이더(BladeGlider)를 타고 등장했다.

최대시속 190km/h까지 가능한 블레이드글라이더 프로토타입은 100km/h까지 5초 이내에 돌파한다. 미래의 모든 전기 스포츠카 이미지에 대한 전통적인 고정관념에 도전하는 모델이다. 블레이드글라이더는 순수 전기차가 지닌 모든 재미와 흥미로움을 갖추고 있다. 또한, 차량 주행, 동력 및 사회와 통합되는 방법에 있어서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 비전의 일부를 보여준다.

영상 속에서 마고 로비는 모나코 거리를 주행하며 3인용 블레이드글라이더의 속도를 가감 없이 즐긴다. 주행 중 또 다른 블레이드글라이더가 도로에 등장하자, 한 쌍의 블레이드글라이더는 272마력의 성능을 발휘해 카지노 스퀘어(Casino Square)의 중심부에 도착하기 전까지 터널을 질주하고, 서로를 압박하며 거리를 내달린다. 마고 로비는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코너 구간 중 하나인 페어몬트 헤어핀(Fairmont Hairpin)을 돌며 블레이드글라이더의 놀라운 드리프트 기량을 뽐내기도 한다.

마고 로비는 "전기차와 함께한 매우 짜릿한 시간"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전기차를 선택해 지속 가능한 미래로 향하는 길을 선도하고 있다. 닛산의 블레이드글라이더는 더욱 스마트한 퍼포먼스 카의 미래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닛산은 전세계 베스트셀링 전기차 리프(LEAF)를 제조하는 회사다. 전기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에너지를 발생시키고, 안전하고 지속 가능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저장하는 혁신기술인 인텔리전트 x스토리지(xStorage) 혹은 비히클 투 그리드(Vehicle-to-grid) 등을 선보이고 있다.

닛산 블레이드글라이더는 3월 7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되는 제 87회 제네바 모터쇼(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에 전시된다. 2013년 최초로 데뷔한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개발된 이 100% 전기 스포츠카는 인텔리전트 모빌리티와 환경 친화적 영향력, 스포츠카의 주행 성능을 결합할 미래 기술의 집합체이자 선구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의 공식 딜러인 동성모터스가 오는 2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8'에서 BMW 7시리즈 라운지를 운영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올해 1분기 판매 3만 664대, ▲매출 8,088억 원 ▲영업손실 313억 원 ▲당기순손실 342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지난 1년간 등록된 올드카 매물을 살펴본 결과, 가장 비싼 모델은 최대 1억 2천만 원, 가장 오래된 매물은 1977년 식으로 나타나는 등 올드카 거래가 활발한
기아자동차㈜는 다음 달 전국의 고객 200여명을 대상으로 '연비왕'을 가리는 'K3 스마트 드라이버 선발대회'를 개최한다.
벤틀리 모터스가 영국 크루에 위치한 벤틀리 본사에 영국 최대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친환경 공장으로 거듭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