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7] 나의 위치를 지도에 남기는 SNS 플랫폼'스쿠치', 해외 진출 기반 다져

김다현 2017-0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스쿠치(Scootch)는 2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MWC 2017'과 공동 개최되는 '4YFN'에 창업진흥원 스마트벤처창업학교 공동관으로 참가해 지도 속 영상을 공유하는 SNS서비스를 선보였다.

스쿠치앱은 지난해 10월 출시한 여행과 일상 생활 영상을 공유하는 SNS 플랫폼이다. 25개국 210개 도시에서 다양한 콘텐츠들이 공유되는 있다. 기존의 SNS 플랫폼과 달리 지도에 콘텐츠를 표시해 사용자가 다녀온 곳의 위치나 핫 플레이스 등을 쉽게 찾아 갈 수 있다.

낯선 곳에서 공유된 영상을 통해 새로운 장소를 즐길 수 있으며, 서울, 뉴욕, 강남 등 특정 지역 또는 우리 동네에서 일어난 일들을 공유할 수 있어 지역간 의사소통 창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쿠치는 여행의 기록 등 자신만의 이동 기록을 남겨 나만의 지도를 만들 수 있다. 또한 친구들이 같은 장소에서 어떤 행동들을 했는지도 볼 수 있다. 현재 프로그래머 2명, 디자이너 1명, 마케터 1명 등이 같이 일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윤종수 스쿠치 대표는 "MWC가 큰 행사이다보니 이번 기회에 세계적으로 우리 서비스를 알리고 해외 사용자를 확보하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10년간 세계 3대 테크 전시회인 CES, MWC, IFA의 이슈를 가장 많이 전달한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는 이번 MWC에도 특별 취재단을 파견해 시장의 주요 이슈를 보도한다. 또 'MADE IN KOREA & MADE BY KOREA'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전시회에 참가한 대한민국 기업을 찾아 전세계에 소개한다.

→ 'MWC 2017′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수평선'이라는 작품으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웹툰 에이젼시 '울트라미디어'는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G-START 프로그램 참가기업으로 자체 판권을 보유한 다양한 웹툰으로 미국 시장 내 2차 저
엔터리얼은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G-START 프로그램 참가기업으로 스마트미러를 결합한 디지털 다트머신, '다트아이'를 선보였다.
스마트 액세서리 전문기업 에스디티시스템즈(대표 윤영상)는 인디고고에서 200만불 이상을 펀딩받은 케이스로 유명한 영국 프리미엄 충격 보호 케이스 '모우스(MOUS)'의 아이폰X 전용 제품 출시를 알렸다.
국내 LED조명업계의 북미시장 수출 전선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유아용 천기저귀, 내복·의류 브랜드 베이비앙이 손수건 3종세트 감동&나눔 0원하라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고객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