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원사, 직물, 산업용소재, 패션 완제품 한 자리에, '2017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 현장스케치

김다현 2017-03-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최대 첨단섬유 비즈니스 국제전시회 '2017 대구국제섬유박람회(프리뷰 인 대구, PID)'가 대구 엑스코에서 3월 8일(수)부터 10일(금)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국내외 10개국 325개사가 참가하며, 패션 트레이드 쇼 '2017 대구패션페어(DFF)'와 동시 전시행사로 개최된다.

섬유패션산업의 융합을 통해 원사, 직물에서부터 산업용소재, 패션 완제품에 이르는 다양한 제품군을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어 새로운 글로벌 마켓의 토대와 스트림간의 시너지 효과 창출에 관련 업계의 큰 기대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02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16회를 맞는 PID(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 주관)는 총 10개국의 325개사 섬유업체와 18개국 해외바이어 참가로 섬유수출 확대와 국내 내셔널 브랜드 및 디자이너, 동대문 바이어 유치를 통해 내수시장과의 거래연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미래적 감성과 첨단기술의 융합"을 전시 슬로건으로 한 이번 전시회는 원사와 트렌드를 가미한 고기능성 소재, 첨단 IT기술이 융합된 산업용 소재, 텍스타일 디자인과 DTP 등 다양한 융합적 구성을 통해 미래섬유산업의 신성장동력 찾기에도 함께 나선다.

국내 참가업체로는 (주)효성, 코오롱패션머티리얼(주), (주)영원무역, (주)성안 등 주요기업들을 중심으로 KTC, DMC 회원사가 공동관으로 참여하여 최신 신소재를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국가로는 중국, 인도, 대만, 이태리, 미국, UAE, 베트남, 태국, 스리랑카 등 총 9개국 96개사가 참가한다. 특히 인도면직물수출진흥협회(텍스프로실)가 주관하여 30여 개사의 인도섬유업체가 국가관으로 참가하여 PID를 발판으로 향후 국내기업들과의 거래에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깜냥(Kkamnyang)은 '제 27회 서울국제사진영상전(P&I 2018)'에 참가해 디지털 충전기를 선보였다.
깜냥은 4월 19일(목)부터 22일(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 27회 서울국제사진영상전(P&I 2018)'에 참가해 태양과 이어지는 전지의 소리 콘서트인 'FUJITSU BATTERIES 음악회'를 주최
엑타코(ECTACO)는 '제 27회 서울국제사진영상전(P&I 2018)'에 참가해 2018년형 엑타코 무한선풍기를 선보였다.
국내 유일의 사진영상 전문 전시회인 '제27회 서울국제사진영상전(P&I 2018)'이 4월 19일(목)부터 22일(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벤큐는 4월 19일(목)부터 22일(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 27회 서울국제사진영상전(P&I 2018)'에 참가해 전문가용 모니터를 선보였다.
국내 유일의 사진영상 전문 전시회인 '제27회 서울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