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12대 신차 전시 가능한 '전주 전시장' 확장 오픈

최상운 2017-03-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메르세데스-벤츠 전주 전시장을 확장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롭게 단장한 메르세데스-벤츠 전주 전시장은 전주 시내에 위치하여 인접 지역 접근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두 배 가량 넓어진 전시 공간을 통해 고객 중심의 전시장으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또한, 함께 자리한 전주 서비스센터와 인증 중고차 전주 전시장과 더불어 차량 상담 및 구매부터 정비가 모두 가능한 프리미엄 원스톱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게 되었다.

전주 전시장 주요 특징은 연면적 1,152㎡ 규모로 넓고 쾌적해진 전시 공간, 12대의 신차 전시 및 넓은 주차 공간 제공, 따뜻한 원목 소재를 적용한 메르세데스-벤츠 고유의 인테리어 시스템인 엠피에스투 익스클루시브(MPSII Exclusive) 도입 등을 꼽을 수 있다.

한편, 전주 전시장 확장 오픈을 기념해 3월 출고 고객들에게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의 보스턴백을 증정하는 행사가 진행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현재 전국 총 44개의 공식 전시장 및 50개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50개의 공식 전시장, 55개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갖추게 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인천 부천지역의 중고차 브랜드 오토맥스가 현대캐피탈과 MOU를 체결한 'DY카랜드'로 다시 태어난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17일, 카허 카젬(Kaher Kazem) GM 인도(India) 사장이 한국지엠 사장 겸 CEO에 선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이달 31일부로 임기를 마치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지난 17일, 부평 본사에서 한국지엠 생산부문 조연수 부사장을 비롯, 회사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완성차 1천만대 생산을 축하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현대차는 18일부터 9월 3일까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선행기술 및 소프트웨어 전문가 ▲친환경 배터리 전문가 ▲제네시스 마케팅, 전략지원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직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전국의 21개 닛산 공식 전시장에서 7인승 대형 패밀리 SUV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2017 New Nissan Pathfinder)'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