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경기 서남부권 네트워크 확대 위해 '안양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7-03-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경기 안양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하고, 경기 서남부권 네트워크 확장에 나선다.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통합 운영하는 안양점은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 지역에 세 번째로 오픈한 지점이다. 이로써,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의 최대 빅마켓으로 떠오른 경기권 네트워크를 한층 강화하고, 2017년의 성장세를 지속 이어가는 한편 고객 만족도 제고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의 공식 딜러 '아주오토리움(대표 박영석)'이 운영하는 안양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연면적 약 1,097㎡ (332평), 지상 3층 규모로 운영된다. 지상 1층은 서비스 정비 시설, 2층은 차량 6대 규모의 전시장과 고객 상담 및 라운지, 3층은 사무실, 4층에는 조경 및 휴식공간으로 운영된다.

안양 전시장은 건물 외관과 인테리어에 스칸디나비안 감성의 VRE(Volvo Retail Experience) 콘셉트를 적용해 볼보만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분위기를 연출했다. 외관은 야간에 북유럽의 오로라를 연상시키는 레드, 그린, 블루 등 다양한 색채로 변화하는 조명을 사용하고, 내부 인테리어는 심플하면서도 따뜻한 스웨덴 거실의 분위기를 조성했다.

안양 서비스센터는 볼보자동차 스웨덴 본사 교육을 수료한 정비 기술자와 고객을 일대일 매칭해 '예약∙상담∙점검∙정비'를 일괄 관리해주는 '볼보 개인 전담 서비스(Volvo Personal Service, VPS)'를 센터 오픈과 함께 도입한다. 고객들에게 더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층 고객 라운지에는 고객들이 직접 서비스 작업 현장을 확인할 수 있도록 유리벽을 마련했다. 또, 아주오토리움은 고객에게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유럽산 첨단 장비와 리셉션 시설을 갖췄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번 안양 전시장을 오픈함에 따라 전국 19개의 전시장과 18개의 서비스센터를 갖추게 되며, 연말까지 총 22개의 전시장, 22개의 서비스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인천 부천지역의 중고차 브랜드 오토맥스가 현대캐피탈과 MOU를 체결한 'DY카랜드'로 다시 태어난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17일, 카허 카젬(Kaher Kazem) GM 인도(India) 사장이 한국지엠 사장 겸 CEO에 선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이달 31일부로 임기를 마치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지난 17일, 부평 본사에서 한국지엠 생산부문 조연수 부사장을 비롯, 회사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완성차 1천만대 생산을 축하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현대차는 18일부터 9월 3일까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선행기술 및 소프트웨어 전문가 ▲친환경 배터리 전문가 ▲제네시스 마케팅, 전략지원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직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전국의 21개 닛산 공식 전시장에서 7인승 대형 패밀리 SUV '2017 뉴 닛산 패스파인더(2017 New Nissan Pathfinder)'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