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경기 서남부권 네트워크 확대 위해 '안양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7-03-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경기 안양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하고, 경기 서남부권 네트워크 확장에 나선다.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통합 운영하는 안양점은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 지역에 세 번째로 오픈한 지점이다. 이로써,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의 최대 빅마켓으로 떠오른 경기권 네트워크를 한층 강화하고, 2017년의 성장세를 지속 이어가는 한편 고객 만족도 제고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의 공식 딜러 '아주오토리움(대표 박영석)'이 운영하는 안양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연면적 약 1,097㎡ (332평), 지상 3층 규모로 운영된다. 지상 1층은 서비스 정비 시설, 2층은 차량 6대 규모의 전시장과 고객 상담 및 라운지, 3층은 사무실, 4층에는 조경 및 휴식공간으로 운영된다.

안양 전시장은 건물 외관과 인테리어에 스칸디나비안 감성의 VRE(Volvo Retail Experience) 콘셉트를 적용해 볼보만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분위기를 연출했다. 외관은 야간에 북유럽의 오로라를 연상시키는 레드, 그린, 블루 등 다양한 색채로 변화하는 조명을 사용하고, 내부 인테리어는 심플하면서도 따뜻한 스웨덴 거실의 분위기를 조성했다.

안양 서비스센터는 볼보자동차 스웨덴 본사 교육을 수료한 정비 기술자와 고객을 일대일 매칭해 '예약∙상담∙점검∙정비'를 일괄 관리해주는 '볼보 개인 전담 서비스(Volvo Personal Service, VPS)'를 센터 오픈과 함께 도입한다. 고객들에게 더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층 고객 라운지에는 고객들이 직접 서비스 작업 현장을 확인할 수 있도록 유리벽을 마련했다. 또, 아주오토리움은 고객에게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유럽산 첨단 장비와 리셉션 시설을 갖췄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번 안양 전시장을 오픈함에 따라 전국 19개의 전시장과 18개의 서비스센터를 갖추게 되며, 연말까지 총 22개의 전시장, 22개의 서비스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는 SR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서고속철도 전용역에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20일 개장을 앞둔 서울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을 향후 5년간 공식 후원하고 서울로 숲 조성에 기여하고자 일정 구간을 'BMW 숲'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19일 서울 청담 전시장에서 서울을 위해 특별 제작된 '고스트 서울 에디션' 모델을 전시 및 공개했다.
렉서스 코리아는 오는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대명 소노펠리체에서 열리는 국제 승마대회 'May on a Horse'에 'RX450h'를 포함한 렉서스 차량을 협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