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경기 서남부권 네트워크 확대 위해 '안양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7-03-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경기 안양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하고, 경기 서남부권 네트워크 확장에 나선다.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통합 운영하는 안양점은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 지역에 세 번째로 오픈한 지점이다. 이로써,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의 최대 빅마켓으로 떠오른 경기권 네트워크를 한층 강화하고, 2017년의 성장세를 지속 이어가는 한편 고객 만족도 제고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의 공식 딜러 '아주오토리움(대표 박영석)'이 운영하는 안양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는 연면적 약 1,097㎡ (332평), 지상 3층 규모로 운영된다. 지상 1층은 서비스 정비 시설, 2층은 차량 6대 규모의 전시장과 고객 상담 및 라운지, 3층은 사무실, 4층에는 조경 및 휴식공간으로 운영된다.

안양 전시장은 건물 외관과 인테리어에 스칸디나비안 감성의 VRE(Volvo Retail Experience) 콘셉트를 적용해 볼보만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분위기를 연출했다. 외관은 야간에 북유럽의 오로라를 연상시키는 레드, 그린, 블루 등 다양한 색채로 변화하는 조명을 사용하고, 내부 인테리어는 심플하면서도 따뜻한 스웨덴 거실의 분위기를 조성했다.

안양 서비스센터는 볼보자동차 스웨덴 본사 교육을 수료한 정비 기술자와 고객을 일대일 매칭해 '예약∙상담∙점검∙정비'를 일괄 관리해주는 '볼보 개인 전담 서비스(Volvo Personal Service, VPS)'를 센터 오픈과 함께 도입한다. 고객들에게 더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층 고객 라운지에는 고객들이 직접 서비스 작업 현장을 확인할 수 있도록 유리벽을 마련했다. 또, 아주오토리움은 고객에게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유럽산 첨단 장비와 리셉션 시설을 갖췄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번 안양 전시장을 오픈함에 따라 전국 19개의 전시장과 18개의 서비스센터를 갖추게 되며, 연말까지 총 22개의 전시장, 22개의 서비스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는 올해 1분기 ▲판매 34,228대 ▲매출 7,887억 원 ▲영업손실 155억 원 ▲당기순손실 139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브리지스톤의 한국 판매법인 브리지스톤 타이어 세일즈 코리아는 29일부로 새로운 대표이사로 요시다 켄스케씨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BMW 골프컵 인터내셔널 2017의 국내 예선전 첫 경기가 5월 8일 이스트 밸리 C.C에서 열린다.
금호타이어가 후원하고 슈퍼레이스가 주최하는 아마추어 공인 경기 엑스타 슈퍼챌린지가 오는 4월 30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개막전을 진행한다.
쌍용자동차는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이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