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브랜드 출범 70주년 기념 글로벌 투어 시작... 한국은 9월

최상운 2017-03-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는 브랜드 출범 70주년을 기념하는 대대적인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70년 전인 1947년 3월 12일은 페라리의 창립자 엔초 페라리(Enzo Ferrari)가 그의 이름을 건 첫 번째 자동차 125 S를 완성하고 페라리 공장이 위치한 이탈리아 마라넬로의 거리로 시범주행을 나선 날이다. 작은 공장으로 시작한 페라리는 빠른 성장을 거듭했고, 오늘날 세계적인 슈퍼카 브랜드이자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정확히 70년이 지난 2017년 3월 12일, 페라리는 이 특별한 날을 기념해 브랜드의 유산과 역사를 담은 영상을 공개하며, 브랜드 출범 70주년 기념 프로젝트의 첫 시작을 알렸다.

페라리 70주년 기념 영상에는 페라리의 까발리노 람판떼(Cavallino Rampante, 도약하는 말) 로고를 보닛에 새긴 페라리 최초의 12기통 모델 125 S가 페라리 공장을 출발해 마라넬로의 거리를 질주하는 역사적인 순간이 담겨있다. 이 영상에서 최초의 페라리 125 S는 페라리 70주년을 상징하는 기념 모델 라페라리 아페르타(LaFerrari Aperta)로 바뀌며 페라리의 영광스러운 유산을 이어받았음을 말해준다.

강력한 12기통 엔진의 125 S는 페라리 엠블럼을 단 최초의 페라리였다. 1947년 3월 12일 시험 주행을 시작한 이후 125 S는 같은 해 5월 11일 프랑코 코르테즈(Franco Cortese)와 함께 삐아첸짜(Piacenza) 서킷에서 데뷔를 하게 된다. 이 후 125 S는 로마 그랑 프리(Rome Grand Prix), 파르마 그랑프리(Parma Grand Prix) 등 1947년 한 해에만 6번의 승리를 거두면서 페라리 역사의 위대한 여정에 막을 올렸다.

페라리의 70주년 기념 모델 라페라리 아페르타(LaFerrari Aperta)는 페라리의 핵심 가치인 뛰어난 기술력과 성능, 스타일, 고급스러움을 한데 담은 150대 한정 생산 스페셜 시리즈이다. 강력한 주행 성능은 물론, 오픈에어링의 즐거움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라페라리의 오픈톱 버전으로 6,262cc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에 120 kW의 전기모터가 결합되어 최고 출력이 무려 963마력에 달한다.

한편, 페라리는 이번 영상 공개와 함께 브랜드 출범 70주년을 기념하는 월드 투어 이벤트를 시작한다. 'Driven by Emotion'을 주제로 페라리의 고객과 팬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이번 페라리 70주년 기념 이벤트는 3월 12일 뉴질랜드에서의 오프닝을 시작으로 페라리가 진출한 60개 이상 국가에서 진행되며, 국내에서는 9월에 열릴 예정이다. 이번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각 국에서는 브랜드의 70주년을 상징하는 모델인 라페라리 아페르타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페라리는 70주년을 기념해 역사적인 클래식 페라리들을 위한 드라이빙 이벤트 카발케이드 클라시케(Cavalcade Classiche)를 최초로 개최하며, 특별 전시회 등 브랜드의 70년 역사를 되짚어보는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는 올해 1분기 ▲판매 34,228대 ▲매출 7,887억 원 ▲영업손실 155억 원 ▲당기순손실 139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브리지스톤의 한국 판매법인 브리지스톤 타이어 세일즈 코리아는 29일부로 새로운 대표이사로 요시다 켄스케씨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BMW 골프컵 인터내셔널 2017의 국내 예선전 첫 경기가 5월 8일 이스트 밸리 C.C에서 열린다.
금호타이어가 후원하고 슈퍼레이스가 주최하는 아마추어 공인 경기 엑스타 슈퍼챌린지가 오는 4월 30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개막전을 진행한다.
쌍용자동차는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이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