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Korea]뷰티 디바이스 전성시대! '홈스테틱이 뜬다'

최빛나 2017-03-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뷰티 디바이스를 이용한 '홈스테틱'이 각광받고 있다. 지속되는 경기 불황과 바쁜 일상으로 인해 매번 피부과나 에스테틱 숍에 가기에는 부담이 커 집에서도 간편하게 케어할 수 있는 뷰티 디바이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지난해 뷰티 디바이스 시장은 약 1,000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약 25% 증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더욱이 시간과 장소 제약이 없는데다 가성비가 높아 뷰티 디바이스의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피부과에서나 사용할 수 있었던 레이저기기, 제모기 등까지도 집안으로 불러들인 뷰티 디바이스의 열풍은 진동 클렌저에서 시작됐다. 최근에는 고가 제품들이 중저가의 보다 대중적인 제품들로 다양해지며 소비자들의 접근도 쉬워졌는데 그 중 유닉스전자의 '테이크아웃 뷰티'는 가성비가 좋은 입문용 뷰티 디바이스로 꼽힌다. 경량, 소형 사이즈의 진동 클렌저와 제모기, 발 각질 제거기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휴대가 간편하여 집에서뿐만 아니라 언제 어디서나 사용 가능해 2030 여성들에게 인기다. 특히 이 제품들은 젊은 층이 많이 찾는 올리브영과 같은 유통채널을 공략해 뷰티 디바이스의 사용 연령층을 낮추고 대중화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홈케어의 맏언니 격인 마스크팩은 '1일 1팩' 트렌드에 힘입어 이제는 집에서 직접 마스크팩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 단계까지 왔다. '테라포'는 방부제나 피부에 유해한 합성 성분이 함유되지 않는 천연 콜라겐 마스크팩을 만들 수 있는 가정용 하이드로겔 팩 제조기이다. 과일, 야채 등 천연재료와 히알루론산과 비타민이 함유된 '뷰티겔'을 넣으면 6분 만에 보습, 미백, 주름개선 등 피부 상태에 맞는 마스크팩이 완성된다.

디바이스 열풍은 일명 '구루프'라 불리는 헤어롤의 진화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유닉스전자 테이크아웃 슈가롤'은 USB 충전식 헤어롤로 2~3분간 충전 후 약 1분간 말고 있으면 탱글탱글하고 자연스러운 볼륨을 만들어주는 제품이다. 100~120℃까지 발열되어 일반 헤어롤보다 스타일링이 쉽고 지속력이 높은 것이 특징. 특히 기존 헤어롤 제품들이 주로 사용하던 집게핀 대신 헤어링을 적용해 언제 어디서나 집게 자국 없이 볼륨감 넘치는 헤어 스타일을 손쉽게 연출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얼굴뿐만 아니라 바디를 가꿔주는 디바이스도 인기. 체중 감량만으로는 크게 사이즈가 줄어들지 않는 허벅지, 종아리 등의 집중 관리를 도와준다. 실큰의 '실루엣'은 고주파와 레드 라이트, 프락셔널 열 에너지를 이용해 지방 연소를 가속화시켜 탄탄하고 매끈한 바디 관리를 돕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몽블랑(Montblanc)은 한국인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하여 한국만을 위해 '소프트 그레인 (Soft Grain)' 컬렉션의 한국 단독 제품 2종 – 클러치와 백팩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뉴나의 글로벌 마케팅 디렉터 '니콜 한'과 세일즈 매니저가 한국을 방문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싱거코리아는 경력단절여성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직업교육훈련에 싱거미싱을 기증했다.
13일, KMI와 한국자원봉사협의회는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에서 드림성형외과 등 6개 병의원과 은둔환자 의료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과 함께 캠페인 발대식을 가졌다.
네덜란드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뉴나가 유럽의 고급스러움을 담은 카본 색상의 '째즈' 식탁의자를 새롭게 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