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Korea] 프리미엄 스터디센터 '토즈', 누적 이용객 1,000만 돌파

최빛나 2017-03-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국내 최초 공간서비스 그룹 토즈의 '토즈 모임센터'가 15일, 누적 이용객이 약 930만 명을 돌파, 1,000만 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약 1,700명이 토즈 모임센터를 거쳐간 셈이다.

연평균 110만 명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난 '토즈 모임센터는'는 2002년 신촌본점 오픈 이래, 현재 전국 28개 지점으로 확대되었으며 세미나, 컨퍼런스, 스터디, 커뮤니티, 기업회의 등 다양한 모임과 미팅이 진행되고 있다.

토즈 모임센터의 이 같은 성장 배경에는 2001년부터 10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3,000여 개의 커뮤니티와 500여 명의 운영자 인터뷰를 바탕으로 고객의 이용 목적에 따라 최대 100인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공간들과 편의시설, 시간 단위로 예약할 수 있는 독자적 예약관리 시스템 등 차별화된 서비스에 있다. 서울은 물론 경기, 부산, 광주 등 주요 도시 역세권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도 큰 강점이다. 2016년 기준, 모임 고객은 약 35만 명, 기업고객은 약 1만 4,000개 등에 달한다.

토즈 김윤환 대표는 "토즈 모임센터는 국내에 코워킹 스페이스 개념을 처음 도입한 대표 공간으로 학생부터 직장인, 기업, 커뮤니티에 이르기까지 고객별 니즈에 맞춘 서비스가 오늘날의 성공을 가져온 비결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토즈는 모임 전문 공간 '모임센터'를 비롯해 업무공간과 회의실을 제공하는 '비즈니스센터', 학습 공간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독서실 '스터디센터' 등이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몽블랑(Montblanc)은 한국인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하여 한국만을 위해 '소프트 그레인 (Soft Grain)' 컬렉션의 한국 단독 제품 2종 – 클러치와 백팩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뉴나의 글로벌 마케팅 디렉터 '니콜 한'과 세일즈 매니저가 한국을 방문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싱거코리아는 경력단절여성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직업교육훈련에 싱거미싱을 기증했다.
13일, KMI와 한국자원봉사협의회는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에서 드림성형외과 등 6개 병의원과 은둔환자 의료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과 함께 캠페인 발대식을 가졌다.
네덜란드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뉴나가 유럽의 고급스러움을 담은 카본 색상의 '째즈' 식탁의자를 새롭게 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