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배터리 용량 늘어난 '2018 쏘울 EV' 사전 계약 실시

최상운 2017-03-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차가 16일(목) 제주도에서 열리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의 개막에 맞춰 '2018 쏘울 EV'의 사전계약을 개시했다.

2018 쏘울 EV는 최고출력 81.4kW, 최대토크 285Nm의 고성능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다. (※ 내연기관 기준 최대출력 111ps, 최대 토크 29kgf·m)

특히, 기존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이 3kWh 늘어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항속거리가 약 20% 가량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 산업부 지정 시험기관의 측정자료를 기초로 관련 규정에 따라 계산함)

2018 쏘울 EV의 가격은 4,280만 원이며, 공모를 통해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1,680만 원~2,880만 원 수준으로 차량 구입이 가능하다. (※ 국고 보조금 1,400만 원, 지자체 보조금 최대 1,200만 원)

제주에서 2018 쏘울 EV를 구입할 경우 국고 보조금 1,400만 원과 지자체 보조금 600만 원을 지원 받아 2,280만 원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기아차는 17일(금)부터 23일(목)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 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여해 ▲쏘울 EV ▲쏘울 EV 자율주행차 ▲쏘울 EV 절개차량 등을 전시하고 쏘울 EV의 높은 기술력과 상품성을 선보인다.

또한 행사장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쏘울 EV의 시승 기회와 구매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8 쏘울 EV는 대폭 향상된 항속거리와 RV 차량 특유의 넓은 실내 공간을 바탕으로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라며 "2018 쏘울 EV는 경제성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2018 Soul EV 최신기사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해운대 전시장을 부산 지역 최초의 디지털 쇼룸으로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공식 인증 중고차(VW Approved) 홈페이지를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밸런스온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에서 헬스케어명가/세계일류제품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상위권에 오르며, 글로벌 최고수준의 품질경쟁력을 다시 한 번 증명해보였다.
현대자동차㈜가 버스 이용 승객의 안전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이달 26일까지 전국에서 운행 중인 현대차 시내버스 4천 여 대를 대상으로 '특별 안전 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