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배터리 용량 늘어난 '2018 쏘울 EV' 사전 계약 실시

최상운 2017-03-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차가 16일(목) 제주도에서 열리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의 개막에 맞춰 '2018 쏘울 EV'의 사전계약을 개시했다.

2018 쏘울 EV는 최고출력 81.4kW, 최대토크 285Nm의 고성능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다. (※ 내연기관 기준 최대출력 111ps, 최대 토크 29kgf·m)

특히, 기존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이 3kWh 늘어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항속거리가 약 20% 가량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 산업부 지정 시험기관의 측정자료를 기초로 관련 규정에 따라 계산함)

2018 쏘울 EV의 가격은 4,280만 원이며, 공모를 통해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1,680만 원~2,880만 원 수준으로 차량 구입이 가능하다. (※ 국고 보조금 1,400만 원, 지자체 보조금 최대 1,200만 원)

제주에서 2018 쏘울 EV를 구입할 경우 국고 보조금 1,400만 원과 지자체 보조금 600만 원을 지원 받아 2,280만 원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기아차는 17일(금)부터 23일(목)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 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여해 ▲쏘울 EV ▲쏘울 EV 자율주행차 ▲쏘울 EV 절개차량 등을 전시하고 쏘울 EV의 높은 기술력과 상품성을 선보인다.

또한 행사장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쏘울 EV의 시승 기회와 구매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8 쏘울 EV는 대폭 향상된 항속거리와 RV 차량 특유의 넓은 실내 공간을 바탕으로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라며 "2018 쏘울 EV는 경제성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2018 Soul EV 최신기사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가 엘리시안 제주와 손잡고 G4 렉스턴을 체험할 수 있는 '제주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시승단'을 모집한다.
브리지스톤은 미국 '타이어 비즈니스(Tire Business)'가 발표한 전세계 타이어 기업 순위에서 2016년 전세계 매출액 221억 달러(US dollar)를 기록하며 1위를 지켰다고 밝혔다. 뒤이어 미쉐린은 2
제네시스 브랜드가 중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G70'의 본격적인 판매를 개시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현대차는 20일 양재동 본사 사옥에서 상용수출사업부 이인철 전무, 인도네시아 현대차 상용 대리점 호키(HOKI : Hyundai Oto Komersial Indonesia)사의 이키 위보우(Iki Wibowo) 사장
제네시스는 21일부터 나흘 간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 코리아(파72, 7,366야드)에서 '제네시스 챔피언십' 첫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