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배터리 용량 늘어난 '2018 쏘울 EV' 사전 계약 실시

최상운 2017-03-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차가 16일(목) 제주도에서 열리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의 개막에 맞춰 '2018 쏘울 EV'의 사전계약을 개시했다.

2018 쏘울 EV는 최고출력 81.4kW, 최대토크 285Nm의 고성능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다. (※ 내연기관 기준 최대출력 111ps, 최대 토크 29kgf·m)

특히, 기존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이 3kWh 늘어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항속거리가 약 20% 가량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 산업부 지정 시험기관의 측정자료를 기초로 관련 규정에 따라 계산함)

2018 쏘울 EV의 가격은 4,280만 원이며, 공모를 통해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1,680만 원~2,880만 원 수준으로 차량 구입이 가능하다. (※ 국고 보조금 1,400만 원, 지자체 보조금 최대 1,200만 원)

제주에서 2018 쏘울 EV를 구입할 경우 국고 보조금 1,400만 원과 지자체 보조금 600만 원을 지원 받아 2,280만 원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기아차는 17일(금)부터 23일(목)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 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여해 ▲쏘울 EV ▲쏘울 EV 자율주행차 ▲쏘울 EV 절개차량 등을 전시하고 쏘울 EV의 높은 기술력과 상품성을 선보인다.

또한 행사장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쏘울 EV의 시승 기회와 구매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8 쏘울 EV는 대폭 향상된 항속거리와 RV 차량 특유의 넓은 실내 공간을 바탕으로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라며 "2018 쏘울 EV는 경제성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는 지난 26일 '쏠라티 리무진'의 내외관 디자인을 공개하고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7 서울 모터쇼에서 실차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가 개성 넘치는 그래픽의 그래피티 엑센트 데칼과 블랙 컬러 디자인 스타일링을 적용한 스파크 그래피티 에디션을 27일부터 판매 개시한다.
쌍용자동차가 프로젝트명 'Y400'으로 개발해 온 대형 프리미엄 SUV 신차명을 G4 렉스턴으로 확정, 차명과 더불어 내외관 디자인을 공개했다.
아우디 코리아는 아우디 공식 딜러사인 고진모터스가 '아우디 도산대로 전시장'을 오픈 한다고 밝혔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가 직접 주최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카트 대회 'KARA 카트 챔피언십 시리즈가 2017 시즌의 문을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