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배터리 용량 늘어난 '2018 쏘울 EV' 사전 계약 실시

최상운 2017-03-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차가 16일(목) 제주도에서 열리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의 개막에 맞춰 '2018 쏘울 EV'의 사전계약을 개시했다.

2018 쏘울 EV는 최고출력 81.4kW, 최대토크 285Nm의 고성능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다. (※ 내연기관 기준 최대출력 111ps, 최대 토크 29kgf·m)

특히, 기존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이 3kWh 늘어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항속거리가 약 20% 가량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 산업부 지정 시험기관의 측정자료를 기초로 관련 규정에 따라 계산함)

2018 쏘울 EV의 가격은 4,280만 원이며, 공모를 통해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1,680만 원~2,880만 원 수준으로 차량 구입이 가능하다. (※ 국고 보조금 1,400만 원, 지자체 보조금 최대 1,200만 원)

제주에서 2018 쏘울 EV를 구입할 경우 국고 보조금 1,400만 원과 지자체 보조금 600만 원을 지원 받아 2,280만 원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기아차는 17일(금)부터 23일(목)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 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여해 ▲쏘울 EV ▲쏘울 EV 자율주행차 ▲쏘울 EV 절개차량 등을 전시하고 쏘울 EV의 높은 기술력과 상품성을 선보인다.

또한 행사장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쏘울 EV의 시승 기회와 구매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8 쏘울 EV는 대폭 향상된 항속거리와 RV 차량 특유의 넓은 실내 공간을 바탕으로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라며 "2018 쏘울 EV는 경제성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는 올해 1분기 ▲판매 34,228대 ▲매출 7,887억 원 ▲영업손실 155억 원 ▲당기순손실 139억 원의 경영 실적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브리지스톤의 한국 판매법인 브리지스톤 타이어 세일즈 코리아는 29일부로 새로운 대표이사로 요시다 켄스케씨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BMW 골프컵 인터내셔널 2017의 국내 예선전 첫 경기가 5월 8일 이스트 밸리 C.C에서 열린다.
금호타이어가 후원하고 슈퍼레이스가 주최하는 아마추어 공인 경기 엑스타 슈퍼챌린지가 오는 4월 30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개막전을 진행한다.
쌍용자동차는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이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