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Korea] '토즈' 워크센터, 스마트워크를 도와줄 공간에 집중

최빛나 2017-03-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지난달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2016 스마트워크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스마트워크를 운영 중인 기업 관리자 중 98.5%가 '운영 효과가 있다'라고 답했다. 스마트워크에 대한 근로자 인지도는 71.5%로 전년 대비 4.9% 포인트 상승했으며 회사 관리자 인지도 또한 89.1%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산업계 전반에 스마트워크가 하나의 근무형태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기업에서의 도입률은 아직 10%대에 불과한 상황. 효율성은 인정하나 우리 회사에 맞는 시스템인지 사전 파악이 어렵고 스마트워크를 위한 근무환경 개선 등 선행과제들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이 경우 무턱대고 도입하기 보다 스마트워크를 도와줄 솔루션들을 테스트해보면서 회사 상황에 맞춰 나가는 것도 방법이다.

공간서비스그룹 토즈(김윤환)가 운영하는 '토즈 워크센터'는 강남, 양재, 광화문 등 9개 주요 비즈니스 거점에서 자유롭게 근무가 가능한 공간을 제공한다. IT인프라를 기반으로 팩스, 복사기, 스캐너 등 사무기기 사용이 가능하며 독립형, 반독립형, 오픈형 등 개인의 업무 스타일에 맞게 좌석을 선택할 수 있어 업무의 효율과 집중도를 높일 수 있다. 시간 단위로 충전이 가능한 '스마트패스' 카드로 전 지점을 이용할 수 있어 편의성 또한 뛰어나다. 1인 2시간 기준 6,000원의 저렴한 비용도 장점. 또한 토즈는 국내 최초 공간서비스 기업으로써 16년간 쌓은 공간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정부 정책 사업인 공공기관 스마트워크센터 17곳을 위탁, 운영한 바 있다.

코레일은 비즈니스차 자주 이용되는 역사에 문서편집과 프린터, 복사, 팩스 등 간단한 업무를 볼 수 있는 '비즈니스 존'을 설치했다. 인터넷PC 겸용 복합기와 휴대폰 충전을 위한 USB포트, 노트북 거치대 등이 비치돼있으며 철도를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인쇄 및 복사, 스캔, 팩스 등은 소정의 비용이 발생하며 휴대폰 및 노트북 충전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코레일은 서울역, 부산역, 동대구역 등 전국 8개 역의 '비즈니스 존' 운영을 시작으로 전국 철도역을 스마트워크가 가능한 비즈니스 공간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소셜 인트라넷 소프트웨어인 '티그리스'는 인트라넷의 이메일, 게시판, 커뮤니티, 전자결재 등 주요 기능과 기업용 메신저를 하나의 서비스로 구현하여 스마트워크 환경을 지원한다. 게시글과 채팅, 이메일 등 관련 업무를 뷰(View) 하나로 제공하여 일일이 메뉴를 누르지 않고도 최신 업데이트 소식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으며 뉴스피드에서 자신과 연관된 모든 업무 이슈를 확인하고 댓글로 의견과 자료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다. 또한 모바일 앱과 웹에서 푸시 알림을 제공받아 언제 어디서나 한층 신속하게 업무 협업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액션캠 등 카메라 액세서리를 개발, 제조하는 ㈜에셀티(대표 김신호, 최기영)는 19일, 자사에서 직접 디자인, 제조 개발한 4K카메라 일체형 3축짐벌 '리모뷰K1'을 글로벌 클라우드 소셜펀딩 사이트 인디고고(www
보이그랜더의 한국 공식 수입원인 썬포토는 세계 최초의 FE 마운트 대응 설계의 40mm F1.2 광각계 표준 렌즈인 녹턴 40mm F1.2 Aspherical의 발표와 동시에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소니코리아가 업계 최고 수준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을 탑재한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셋 1000X 시리즈 3종을 국내에 출시한다.
올림푸스한국은 미러리스 카메라 'OM-D E-M10 Mark III'를 국내 공식 출시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LG전자가 21일 얇고 가벼운 프리미엄 디자인에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전문가급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춘 LG V30를 국내 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