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코리아, 2017 서울모터쇼서 '렉서스 LC500h' 국내 최초 공개

최상운 2017-03-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렉서스 코리아는 오는 31일 개막하는 2017 서울모터쇼에서 렉서스 'LC500h'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고 17일 밝혔다.

LC500h는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스포츠 쿠페 콘셉트카 LF-LC의 양산형 모델이다. 2012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LF-LC는 쿠페형 슈퍼카의 강한 곡선과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콘셉트카에 머물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렉서스는 LF-LC의 양산형 LC500h 개발에 성공해 많은 관심을 얻었다.

LC500h는 렉서스 차세대 디자인 콘셉트인 'Brave Design'의 시작을 나타내는 다이내믹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렉서스의 상징인 전면 스핀들 그릴에서부터 이어지는 강렬하고도 유려한 곡선과 ULTRA-SMALL 3-BEAM LED, 3D 리어 램프 등을 통해 날렵하면서도 감성적인 LC500h만의 개성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렉서스의 장인정신으로 완성된 드라이버존을 통해 최상의 안락감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다. 2017 서울모터쇼 렉서스 전시관에서는 렉서스 플래그쉽 세단의 미래라고 불리는 수소연료전지 콘셉트카 LF-FC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기존 렉서스 플래그쉽 LS보다 길지만 낮은 전고의 스포티한 비율로 대담하고도 세련된 외관, 렉서스 최초의 수소 연료전지 기술 적용, 전륜에 인 휠 모터(In-wheel motor)를 배치하며 익스테리어의 감성품질, 친환경성, 주행성능 3박자를 한번에 갖추었다.

이와 함께 오는 7월 개봉예정인 뤽 베송 감독의 SF영화 '발레리안 : 천 개 행성의 도시'에 등장하는 SKY-JET 도 2017 서울모터쇼 관람객을 찾아온다.

SKY-JET은 28세기를 배경으로 하는 1인승 우주선으로 렉서스 디자이너들과 영화 크리에이티브팀의 협업을 통해 렉서스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기술력을 실체화했다. SKY-JET 기수 중앙에 자리 잡은 렉서스의 스핀들 그릴과 엠블럼을 시작으로, LC의 헤드램프 화살촉 형상의 조명, 렉서스 RC 등을 통해 구체화된 럭셔리 3안 풀 LED 헤드램프에 이르기까지, 렉서스만의 스타일 요소들로 디자인 된 모습을 2017 서울모터쇼를 통해 볼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포드의 1.0L 에코부스트 엔진이 '2017 올해의 엔진'으로 선정되며 6년 연속 수상의 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인피니티 글로벌 본사는 창업가 지원 글로벌 혁신 플랫폼 네스트와 함께 '인피니티 랩, 스마트 모빌리티'의 최종팀에 한국 스타트업 블루시그널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손세차 전문점 카업워시는 올해 초부터 지난달까지 약 5개월간 카업워시 전국 매장을 방문한 이용객 가운데 209명을 대상으로 세차 유형별 소비 현황과 평가 설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가 21일 발표한 '2017 신차품질조사'에서 13개 프리미엄 브랜드 중 1위를 달성했다.
파인디지털이 신소재를 적용한 슈퍼 풀HD 블랙박스 '파인뷰 GXR1000'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클레어는 6월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