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지난해 글로벌 시장서 23만 7778대 판매... 223억 유로 매출 달성

최상운 2017-03-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는 지난 17일 스투트가르트-주펜하우젠(Stuttgart-Zuffenhausen)에서 열린 연례 기자회견을 통해, 2016 회계연도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차량 인도와 매출 및 영업이익, 직원 수 등 모든 면에서 설립 이래 가장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고 밝혔다.

포르쉐는 2015년 대비 6% 증가한 23만 7,778대의 차량을 인도하며 총 223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9억 유로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고 특히, 영업이익률은 15.8%에서 17.4%로 높아지며 괄목할만한 성과를 나타냈다. 2016년 말까지 포르쉐 임직원 수는 2만 7,612명으로 13% 상승률을 기록했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2016년의 성공적인 연간 실적이 포르쉐의 우수한 전략을 증명하고 있다"라며 "포르쉐는 가치를 창출하는 성장을 추구하고, 고객 만족과 견고한 수익, 그리고 안정적인 일자리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장기적인 헤징 전략 또한 포르쉐의 기록적인 결과 달성에 기여했다. 메쉬케 이사는 "전 세계에 나타나고 있는 경제 및 정치적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2017 회계연도에도 차량 인도와 매출 부분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성장이 예상된다"며, "환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면 작년과 같은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블루메 회장은 이어서, "올해는 신형 파나메라 라인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스포츠 투리스모 모델이 새로운 추진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르쉐는 미래형 모빌리티 사업부문 강화를 위해 대대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2016 회계연도에는 R&D 부문 투자규모를 총 22억 유로로 확대하며,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과 순수 전기차 미션E의 개발, 그리고 생산라인, 업무환경, 차량 시스템 등 다양한 부문에서의 디지털화에 적극적으로 투자했다.

한편, 블루메 회장은 "포르쉐는 '전략 2025'에 맞춰 회사의 미래를 준비해 나가고 있다"며, "포르쉐가 추구하는 미래형 모빌리티는 혁신적인 기술과 전기화를 통한 가장 순수하고 감성적인 스포츠카를 의미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포르쉐의 전통을 강조하면서도, 미래의 스포츠카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가 엘리시안 제주와 손잡고 G4 렉스턴을 체험할 수 있는 '제주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시승단'을 모집한다.
브리지스톤은 미국 '타이어 비즈니스(Tire Business)'가 발표한 전세계 타이어 기업 순위에서 2016년 전세계 매출액 221억 달러(US dollar)를 기록하며 1위를 지켰다고 밝혔다. 뒤이어 미쉐린은 2
제네시스 브랜드가 중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G70'의 본격적인 판매를 개시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현대차는 20일 양재동 본사 사옥에서 상용수출사업부 이인철 전무, 인도네시아 현대차 상용 대리점 호키(HOKI : Hyundai Oto Komersial Indonesia)사의 이키 위보우(Iki Wibowo) 사장
제네시스는 21일부터 나흘 간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 코리아(파72, 7,366야드)에서 '제네시스 챔피언십' 첫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