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지난해 글로벌 시장서 23만 7778대 판매... 223억 유로 매출 달성

최상운 2017-03-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는 지난 17일 스투트가르트-주펜하우젠(Stuttgart-Zuffenhausen)에서 열린 연례 기자회견을 통해, 2016 회계연도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차량 인도와 매출 및 영업이익, 직원 수 등 모든 면에서 설립 이래 가장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고 밝혔다.

포르쉐는 2015년 대비 6% 증가한 23만 7,778대의 차량을 인도하며 총 223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9억 유로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고 특히, 영업이익률은 15.8%에서 17.4%로 높아지며 괄목할만한 성과를 나타냈다. 2016년 말까지 포르쉐 임직원 수는 2만 7,612명으로 13% 상승률을 기록했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2016년의 성공적인 연간 실적이 포르쉐의 우수한 전략을 증명하고 있다"라며 "포르쉐는 가치를 창출하는 성장을 추구하고, 고객 만족과 견고한 수익, 그리고 안정적인 일자리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장기적인 헤징 전략 또한 포르쉐의 기록적인 결과 달성에 기여했다. 메쉬케 이사는 "전 세계에 나타나고 있는 경제 및 정치적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2017 회계연도에도 차량 인도와 매출 부분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성장이 예상된다"며, "환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면 작년과 같은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블루메 회장은 이어서, "올해는 신형 파나메라 라인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스포츠 투리스모 모델이 새로운 추진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르쉐는 미래형 모빌리티 사업부문 강화를 위해 대대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2016 회계연도에는 R&D 부문 투자규모를 총 22억 유로로 확대하며,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과 순수 전기차 미션E의 개발, 그리고 생산라인, 업무환경, 차량 시스템 등 다양한 부문에서의 디지털화에 적극적으로 투자했다.

한편, 블루메 회장은 "포르쉐는 '전략 2025'에 맞춰 회사의 미래를 준비해 나가고 있다"며, "포르쉐가 추구하는 미래형 모빌리티는 혁신적인 기술과 전기화를 통한 가장 순수하고 감성적인 스포츠카를 의미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포르쉐의 전통을 강조하면서도, 미래의 스포츠카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서초 서비스센터를 새롭게 오픈하며 올해 네트워크 확장에 본격 나선다. 서초 서비스센터는 볼보자동차코리아의 공식 딜러 ㈜코오롱오토모티브가 운영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티볼리 DKR로 9년 만에 도전한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Dakar Rally)를 성공적으로 완주했다.
파인디지털이 파인드라이브 최초 9인치 큰 화면 올인원 내비게이션 파인드라이브 (Finedrive) A1을 22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주)가 2017년 판매 우수자 10명의 명단을 공개하며, 공주지점 임희성(만 43세) 영업부장이 9년 연속 최다 판매 직원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라호텔 다이너스티 홀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